콘텐츠바로가기

논술 비중 줄인 서울·경희·고려대 지원금 '최다'

입력 2016-05-18 18:24:41 | 수정 2016-05-19 05:33:11 | 지면정보 2016-05-19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교교육정상화 기여大 선정
교육부, 60개大 419억 지원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대 경희대 고려대 등 60개 대학이 고교교육 정상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총 419억원을 지원받는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18일 ‘2016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지원사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 사업은 공교육 중심으로 대학입학 전형을 간소화한 대학에 정부가 예산을 지원하는 것이다. 논술 및 특기자 전형 등을 축소 또는 폐지하거나 입학사정관제도를 운영해 고등학생의 입시 부담을 덜어준 대학에 자금을 지원한다. 올해 선정된 대학 60곳은 학교당 평균 7억원가량을 받는다.

가장 많은 예산을 지원받는 대학은 서울대(20억원)로 2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이어 경희대(19억1000만원) 고려대(16억6000만원) 명지대(15억5000만원) 동아대(13억9000만원) 등의 순이다.

서울대와 경희대 고려대는 논술전형을 없앴거나 축소·폐지하기로 했다. 서울대는 2015학년도 입시 때부터 논술전형을 없앴다. 고려대는 2018학년도 입시부터 논술을 폐지하기로 했다. 이 덕분에 고려대는 작년(6억5000만원)보다 지원금이 10억원 이상 늘었다. 경희대는 올해 입시부터 논술전형으로 선발하는 인원을 820명으로 종전보다 100명 줄일 예정이다.

교육부는 입학사정관에 대한 처우도 평가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는 입학사정관 수가 26명이고 입학사정관의 평균 근속기간이 72.2개월로 고용이 안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경희대는 입학사정관 수가 22명, 평균 근속기간이 54.4개월에 달했다. 특기자전형이 많은 연세대는 2014년 6억8000만원에서 지난해 6억5000만원으로, 올해는 3억1000만원으로 지원금이 깎였다.

군산대 금오공대 대구대 서강대 성균관대 상명대 영남대 진주교대 등 8곳이 올해 새로 지원 대상으로 뽑혔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관련기사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65.0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툴젠 +0.11%
SK디앤디 -0.35% 뷰웍스 +0.30%
두산엔진 +0.15% 에스엠 -1.72%
SK가스 -2.50% 크레아플래... -0.14%
삼성에스디... +1.74% EG +0.2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19%
SK하이닉스 +1.17%
현대차 0.00%
LG화학 +0.36%
아모레퍼시...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02%
휴젤 +3.27%
APS홀딩스 -3.17%
서울반도체 0.00%
카카오 -0.8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4.48%
POSCO +2.47%
롯데케미칼 +2.17%
삼성물산 +1.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88%
인바디 +2.92%
파라다이스 +2.41%
AP시스템 -2.86%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