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란 운동은 누가 잘 하냐하는 것이 아니라 누가 얼마나 실수를 줄이느냐 하는 운동이지요.

그리고 연습장에서는 잘 되는데 라운드만 하면 고질적인 문제가 나오기도 한답니다.
또한 자신은 연습장과 똑같은 스윙을 한다고 믿고 있지만 사실은 그렇게 하지 않기 때문에 여러가지 실수가 나오는 것이지요.

평소에는 드라이버가 스트레이트 구질로 잘 날아가는데 라운드를 하다보면 자꾸 의도하지 않은 슬라이스가 나서 고민이신 분들.

라운드중에 어떻게든 슬라이스를 고치려 하는데도 잘 되지를 않는다면 의식의 전환을 통해서 교정하는 방법을 알아보아요.

그러나 만약 훅이 나는 것을 두려워해서는 슬라이스가 나는 것을 교정할수가 없답니다.

대부분의 비기너 골퍼분들의 경우 슬라이스가 나는 것은 어쩔수가 없다고 생각하는데 훅이 한번이라도 나면 큰일났다고 하며 바로 다시 슬라이스를 내기 때문이지요.

어차피 슬라이스가 나서 OB가 되던지 훅이 나서 OB가 나던지 똑같은 상황이 되므로 훅으로 OB를 낸다는 기분으로 스윙을 하시는게 좋습니다.

그렇게 하다보면 어떻게 하면 훅이 나고 어떻게 하면 슬라이스가 나는지를 알수가 있기 때문에 똑바로도 보낼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라운드중에 훅을 낸다고 가정하에 스윙을 하더라도 그 공은 한 번쯤은 훅이 나도 그 다음부터는 거의 똑바로 날아가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세요.




위의 사진을 보면 보통 스윙에서는 하지 말아야 하는 동작이지요.

공이 맞기도 전에 손목의 로테이션이 다 되어서 도저히 공이 똑바로 날아가지를 않는다는 것을 누구라도 알수 있을 겁니다.

그러나 라운드중에 슬라이스가 많이 나는 분이라면 바로 이방법을 이용해서 스윙을 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다운스윙을 시작하면서 부터 양손이 엎어져서 내려오는 느낌이지요.

그러나 사진상으로만 이런 모습이 나오는 것이지 실제로 스윙을 하시게 되면 거의 정상적인 스윙의 모습이 될것입니다.

그렇게 몇 번을 연습스윙을 하신 다음 스윙을 하시면 손목이 부드러워 지면서 로테이션이 잘 되게 될거에요.
이때 두려움을 없애시는게 관건이랍니다.

그리고 이 동작은 라운드중에 잠시 교정하는 방법이라는 것을 잊지 마시고 연습장에서 하실때에는 평소 하시던 스윙을 하셔도 된답니다.
그것은 연습장에서는 그만큼 손목이나 그립 등의 긴장감이 많이 없어지기 때문에 라운드와 같이 심한 슬라이스가 나지를 않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위의 사진처럼 클럽의 토우부분으로 공을 친다는 느낌이 들어야 합니다.

슬라이스가 나는 것은 클럽이 열려서 공이 힐부분에 맞기 때문이니까 반대로 토우부분으로 공을 친다고 할때 토우가 미리 닫히면서 클럽이 로테이션이 되기 때문이지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