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렸는데

드디어 만났다.



늘 매년 이 맘때

오니 안다.



매일 나가서 마중하고

혹시나해서 하루 몇 번을 쳐다보기도.



어김없이

약속을 지켜준  네가 고맙다!



곧 또  떠나겠지만

꼬오옥 다시..  또..  와주렴.

너도 잘 알지?

내가 이별을 힘겨워 하는걸.



나는 헤어짐이 두렵다.

너를 다시 못보아서가 아니라

네가



잊어버릴까봐…



– 정원에 핀 복수초를 보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