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 들은 연습장에서 롱게임 스윙만 배우고 숏게임은

필드나가기 전 잡는법이나 서는 법 거리조절 하는 법 등 기본적인 어드레스만 배우고

바로 필드를 나가는 경우가 많다.

특히 퍼터의 경우 쉽게 생각해 많은 연습을 하지 않기 때문에 실전에서

많은 아쉬움을 남기게 된다.

퍼터의 기본기와 연습법에 대해 얘기하겠다.

그립은 편하게 잡으면 되지만 양손의 간격이 멀지 않게 가깝게 모아 잡아주고

그립의 옆부분을 잡을 수 있게 끔 해주고 그립악력은 단단하게 해준다.



(위에 사진에서 빨간색 화살표처럼 얼굴을 향하는게 아니라  녹색 화살표처럼 양쪽 어깨를 향하도록 잡아준다)

많은 골퍼들이 그립을 꽉잡아야 할지 느슨하게 잡아야 할지 묻는데

그립은 단단하게 잡아줘야 한다.

그립이 견고해야 퍼터가 흔들리지 않는다.

팔은 삼각형이 아닌 오각형으로 만들어주고 양팔은 몸에서 많이 떨어지지 않게 해준다.



(녹색 화살표 방향으로 오각형을 만들어준다)

상체는 좀더 숙여주고 허리와 무릎도 낮춰준다.

볼은 왼쪽 눈 바로 아래 위치하게 해주고

골반과 머리는 흔들리지 않게 고정해준다.

퍼팅에서 스트로크 연습은 클럽이나 스틱을 나란히 두고

그 안에서 스트로크 연습을 해준다.



그 다음으로 거리감 연습인데 어프로치를 스윙크기에 맞춰 거리연습을

하는 것 처럼 퍼팅역시 스윙 크기로 연습을 해두면 좋다.

거리감 연습을 할 때는 3,6,9 M 를 연습해둔다.

3미터는 자신의 퍼터 2개 크기정도의 스트로크가 적당하다.



6미터는 퍼터 3개 9미터는 퍼터4개 크기로 정해두고 연습을 해둔다면

거리감을 익힐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