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네이버 영화

< 프롤로그>

현대인들에게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는 것은 바로 "일과 생활의 균형(Work & Life balance)"일 것이다. 과거처럼 성공만을 향해 밤낮으로 돌진하던 그런 방식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가치관과 행복을 위해 스스로 길을 결정하고 달려가는 <행복한 이기주의>가 되어야 한다.
하지만 어떤 분야에서든 행복을 성취하는 사람은 용광로처럼 뜨거운 열정과 집념으로 자신의 길을 결정하고 후회 없이 인생의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악착같이 완벽을 추구하는 악마 같은 사람들이다.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2006)에서 워라밸과 성공의 복잡한 방정식을 풀어본다.

출처:네이버 영화

< 영화 줄거리 요약>
명문대를 졸업한 소도시 출신의 '앤드리아 삭스(앤 해서웨이 분)'는 최고의 저널리스트가 되고 싶은 꿈을 안고 뉴욕으로 상경하지만, 그녀의 이력서를 보고 연락이 온 곳은 오직 한군데, 세계 최고의 패션지 “런웨이”뿐이다. 그것도 기자가 아닌 편집장 '미란다(메릴 스트립 분)'의 비서 자리이다. “미란다 프리슬리”는 세계 패션쇼의 스케쥴을 마음대로 바꿀 수 있을 만큼의 거물이지만 까다로운 완벽주의자로 악명이 자자하다. 이래저래 여러 갈굼을 당하면서 어떻게든 직장생활의 경력을 쌓아 기자로 발돋움하고자 했던 앤드리아는 평소 자신의 철학과는 달리, 차츰 패션업계에 맞는 날씬한 외모, 화려한 명품 의상 감각까지 대 변신을 통해 까다로운 편집장 미란다에 신뢰를 얻어 가게 되고, 그 결과 고참 비서가 참석하기로 한 파리의 패션쇼에 전격적으로 발탁되어 미란다를 수행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편집장 미란다의 이혼 등 사생활 정보와 개인적인 부분까지 인지하게 되면서 더욱 상사와의 관계가 깊어지게 된다. 또한 우연히 회사에서 미란다를 미국 편집장자리에서 해임할려고 한다는 정보까지 미리 알게 되고 이를 미란다에게 보고하게되는데, 미란다는 그런 앤드리아의 세심하고 철저한 행동이 “자신과 많이 닮았다”는 최고의 찬사까지 하면서 더욱 신뢰하게 된다. 하지만 앤드리아가 자신의 일에 전념하게 되면서 동시에 자신의 남친과 가족들과는 소원해지게 되고 일과 생활의 균형이 급격히 깨어지게 된다. 파리의 패션쇼 총회에서 편집장인 미란다가 자신의 해임에 대한 상황을 고도의 정치적 술수 방식으로 피해나가자, 이를 알게된 앤드리아는 미란다를 강하게 비난하게 되고, 앤드리아의 반응에 역으로 미란다는 “너도 파리에 오기위해 선임 비서인 에밀리를 같은 방식으로 밀치고 오지 않았냐고” 반격한다. 이에 앤드리아는 이런 비정한 조직에서의 생활이 자신이 꿈꾸던 인생이 아님을 깨닫고, 자신이 더이상 깊게 물들기 전에 가지고 있던 미란다가 준 전용 휴대폰을 과감히 분수대 물속에 던져 버리고 자신이 꿈꾸던 저널리스트의 길로 가기 위해 “뉴욕 미러”라는 신문사로 면접을 보러 가게 되고, 그동안 현실적 성공만을 위해 상처를 준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진정한 화해를 하고 남자친구와도 재회하게 된다.

출처:네이버 영화

< 관전 포인트>
A.밝히기 싫은 미란다의 사생활을 우연히 듣게 된 과오로 독특한 해고 통보(불가능한 지령)를 받게 되는데,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 방법은?
미란다가 자신의 쌍둥이 딸에게 보여줄 아직 출판되지 않은 해리포터의 7편(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을 가져오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파티에서 우연히 만난 유명한 소설가 '크리스찬 톰슨(사이먼 베이커 분)'의 네트워크를 통해서 그 소설을 구해다 줌으로써 미란다 편집장의 신뢰를 회복하게 된다.
B.사퇴 압박을 받고 있던 미란다 편집장이 위기를 극복하고 그 자리를 유지할 수 있었던 전략은?
그룹에서 오랜 숙적이었던 프랑스 편집장 재클린이 자신의 자리로 발령 날 것이라는 정보를 캐치하고, 미란다는 그룹 회장을 자신의 호텔 방으로 불러서, 만약 자신을 해임하면 자신의 훌륭한 팀원들까지 전부 런웨이 잡지사를 함께 떠나 잡지를 사실상 폐간하도록 만들 수 있다는 파워게임방식으로 최후통첩을 날리자, 그룹 회장은 프랑스 편집장 재클린을 다른 계열사로 발령을 내고, 미란다는 미국 편집장 자리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C. 미란다의 인생 철학이 자신의 것과 너무나도 다르다는 것을 깨닫고, 미란다를 과감히 떠난 후 응시한 “뉴욕 미러 ”라는 신문사에 합격할 수 있었던 결정적 요인은?
“뉴욕 미러 ”신문사의 면접관은 1년 만에 “런웨이”잡지사를 그만둔 앤드리아에 대해 평판 조회를 하게 되는데, 유명한 미란다 편집장이 직접 친필 팩스로 “내게 가장 실망을 안겨준 비서다. 하지만 그녀를 채용하지 않으면 멍청이다”라는 강한 반어법으로 강력한 추천서를 보내준 것이 합격의 포인트 였다.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앤드리아가 멀리서 우연히 마주친 미란다에게 감사의 눈인사를 건네자, 미란다는 평소와 다름없이 시니컬한 모습으로 차에 탑승하지만, 이후 차에 탄 미란다는 영화내용중 처음으로 진심이 가득 담긴 환한 웃음을 지으며, 앤드리아가 자신만의 진정한 꿈과 행복을 향해 다른길로 가기로 결심한 용기에 대견함과 응원의 미소를 보내게 된다.

출처:네이버 영화

< 에필로그>
인생의 여정에 있어 어떤길이 더 훌륭하고 절대적이라는것은 없다. 그러기에 세상사람들이 미란다를 험담할 때 앤드리아는 자신을 몰아부치는 혹독한 상사였지만 “아마 미란다가 남자였다면 사람들은 일을 완벽하게 하는 사람이라고 평가했을것”이라며 미란다의 악마같은 열정을 두둔하기도 한다. 어떤 분야든지 그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 일하는 사람들은 자신만의 신념에 따라 무엇이 더욱 중요한가라는 판단기준에 따라 세상을 살아가면서 성취감과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이 영화를 보면서 웨인 다이어박사의 책 <행복한 이기주의자>가 연상된다.
"행복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타인의 시선이 아닌 본인 자신의 기준에 따라 매기는 가치다. 타인에게 칭찬과 인정을 받는다는 것은 기쁜 일이다. 하지만 거기에 매달리는 순간 나의 행복을 타인에게 맡기게 된다" <행복한 이기주의자>는 에고이스트와 전혀 다르다. 에고이스트는 자신의 이익을 위해 타인을 희생시키는 반면에 <행복한 이기주의자>는 자신을 배려할 줄 알기에 타인도 배려할 줄 알고 자신을 사랑하기에 타인을 사랑하는 법은 아는 사람이다. 그러기에 미란다는 자기 일을 완벽하게 추진하는 악마이면서 앤드리아를 배려할 줄 아는 행복한 이기주의라고도 할 수 있다. 당신은 악마인가 행복한 이기주의인가?
서태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