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수고하셨습니다.질문 있으신 분 질문주세요…”

“네 강사님..제가 펀드를 7개 정도 가지고 있는데 그 중에 6개가 마이너스 수익률 이예요. 어떤 것은
마이너스 28%로 있고 또 어떤 것은 마이너스 10%대도 몇 개 있고요..이 펀드들을 지금이라도 해지하는 것이 좋을까요? 그냥 가지고 가는 것이 좋을까요? “
최근에 모 강연회에서 자산관리와 노후준비 강의를 마치고 질문을 받던 중 어떤 수강생으로부터 이런 질문을 받았었다.

투자는 그런 것 같다. 투자를 해도 걱정이고 하지 않아도 걱정이고 또 투자를 하고 나서도 늘 언제 빠져 나오느냐에 대한 걱정과 고민으로 전전긍긍 하는 모습들을 많이 본다.
부동산의 경우에도 재건축 아파트에 투자를 한 상태에서 10년째 가격이 그대로인데 이걸 계속 가지고 가야 하는지 아니면 지금이라도 매도하고 다른 부동산으로 갈아타는 것이 맞는 건지 혹은 오히려 가격이 하락했는데 보유 또는 매도 중에서 어떻게 하는 것이 맞는 건지를 고민한다.

이런 고민들에 정답이 있겠는가? 가장 교과서적이고 얄미운 답변은 이런 것이 아닐까?

“아..예..현재 시점에서 가지고 게신 주식(부동산)의 가치를 따져보시고 향후 지금보다 가격 상승이 기대되면 지금이 바닥권이라고 생각되니 가지고 가시고요..향후에도 뾰족한 상승 기대치가 없다면 지금이라도 매도하시고 다른 투자종목으로 갈아 타시는 것이 낫지 않겠습니까?”

음…이런 답변을 들었다고 무릎을 치고 정말 그렇구나…하고 감탄에 마지 않는 분은 없을 듯 싶다.

너무나 당연한 거 아닌가? 매수가격이나 가장 높았을 때의 가격일랑 잊어버리고 지금의 가격이 본전 혹은 매수가격이라고 생각하고 현재의 가격대비 투자수익률이 날 것으로 기대되면 보유, 그렇지 않으면 과감하게 매도하라는 의미인데 거기까지는 이해가 되지만 과연 현재의 가격을 매수가격으로 보고 향후 가격상승 혹은 수익률에 대한 기대치가 있느냐를 분석하는 능력이 없는 것이 문제 아니겠는가?

만약에 투자를 했는데 생각지도 못한 수익률을 거두었을 때에는 이런 고민을 하지 않았을까?

아마도 대부분의 투자자들은 매도 혹은 계속 보유에 대해서 똑같은 고민을 할 것이다.더 가격이 올라가서 수익률이 올라갈 것 같으면 보유 및 향후 매도이고 현재 가격보다 더 올라갈 것 같지않고 지금의 가격이 꼭지점이라는 생각이 든다면 지금 바로 매도를 해서 수익률을 확정시켜야 하는 딜레마에서 고민하게 된다.

자…마음을 추스리고 처음으로 돌아가보자.애당초 최초에 투자를 할 때부터 현재의 상황에 대한 예상과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는 점이 근본적인 문제이고 이 문제부터 고치지 않으면 매번 같은 고민을 하게 될 것이다.
즉 투자를 했을 때 예상 목표 수익률을 설정해 놓고 그 수익률에 도달 했을 때 과감하게 전부 혹은 일부라도 매도를 하는 절차를 반복했다면 위와 같은 고민을 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매도도 마찬가지로 마이너스 구간에 따라서 과감하게 손절매를 진행했다면 더 큰 손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

물론 최고의 상황으로 계속 보유했을 때 마이너스 수익률에서 오히려 플러스 수익률로 전환되거나 플러스 수익률에서 훨씬 더 높은 수익률로 매도를 하게 되는 경우도 있겠지만 어디까지나 아주 긍정적이고 낙관론자들의 시나리오일 뿐이다.

따라서 투자를 한 이후에 수익이 나거나 손실이 났을 때 매도 혹은 계속 보유에 대한 판단을 그 시점에서 하는 것 보다는 최초 투자 시 어느 정도 목표수익률과 매도를 통한 수익률 확정 구간을 정해놓는 것이 좋겠다.
만약에 손실이 발생하면 우선은 저가매수로 물타기 방법을 통해서 평균 매수단가를 낮춰서 손실률을 줄이는 전략과 과감한 매도로 다른 투자의 기회를 잡는 것에 대한 나름대로의 방향성 설정이 필요하겠다.
일단 벌어진 상황에 대해서 어떻게 하는 것이 맞는 것인지 그 누구도 확정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다.
나중에 멱살 잡히지 않으려면 글쎄요….하면서 위에서 언급한 현재의 가치를 판단해서 매도나 보유를 결정하라는 식의 투자자에게 모든 판단과 결정을 은근히 미는 답변이 맞지 않을까 싶다.

다시 한번 강조한다.그 어떤 투자를 했을 때 내가 정말 만족할 만한 혹은 인정할 만한 수익률이나 구간을 정해놓고 시작하는 것이 맞겠고 손실이 났을 경우에도 과감한 매도 및 재투자에 대한 구간이나 방법을 대략적으로 정해놓고 투자를 하는 것이 냉정하고 객관적인 투자가 아닐까 싶다.
차라리 투자 종목별 수익률이 얼마나 났으면 자동적으로 매도가 이루어지고 얼마의 손실이 날 때마다 부분 매수나 매도 후 재투자의 프로그램이 PC에 내장되어 있거나 금융상품의 약관에 명시되어 있으면 좋지 않을까? 그런 날이 올 때까지는 스스로가 정하고 판단해야 하겠고 주변에 관련 전문가가 있다면 상의를 하고 도움을 받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