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향력 있는 자리, 높은 급여, 쾌속승진, 회사나 상사로부터의 총애 등 소위 잘나가는 사람들은 지금 박수를 받고 있는 사람들이다.  그런데 이런 유능한 사람들이 때때로 ‘박수칠 때 떠난다’는 괜한 객기를 발휘하고 있다.  이들에게 꼭 물어보고 싶다.  “남들이 박수 칠 때 왜 떠나는가?”“ 다른 곳에 가면 또 그만큼 박수를 받을 수 있는가?”라고......

지금이 가장 잘 나갈 때이고 박수를 받고 있을 때라면 이를 누려야 한다.  그러면서 더 높게 성취하고 더 많이 조직에 기여하면 된다.  뚜렷한 목표도 없이 멀쩡하게 잘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남들 다 좋다는 자리를 괜한 명분을 따지며 거부하고, 한창 일이 잘 되려는 시기에 불현듯 다른 곳으로 이전 또는 변경을 검토하는 것은 어리석은 행동이 아닌지 자문하도록 하자.

지금 나 자신이 박수갈채를 받을 때가 가장 행복한 시기이며 지금 박수를 쳐주는 이곳만큼 최상인 곳은 없다.  특별한 뭔가가 없는 한, 지금 내가 있는 곳에서 쌓아놓은 명성이 은행계좌와 연결된 신용카드처럼 다른 곳에서도 자연스럽게 통용 되지 않는다.

가령 나 자신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해당분야에서 자타가 인정하는 능력을 보유하고 회사에 소문이 났다고 하자.  그렇다고 해서 그 회사를 그만두고 다른 기업으로 옮겨갔을 때에도 똑같은 유명세를 누릴수 있을까? 다른 곳에 가더라도 지금 여기처럼 열렬히 박수 쳐 준다는 것은 단순한 몽상일 뿐이며 멋있게 박수 칠 때 떠나는 모습은 그저 영화에서나 보여 지는 일이다. 

30대 초반의 매우 촉망받는 직원이 있었다.  그는 일도 잘하고 성과도 좋아 윗사람들로부터 후한 평가를 받고 있었는데. 어느 날 조직을 떠나 보다 자유로운 생활을 하고 싶다며 돌연 사표를 제출하고 외국계 보험회사 영업사원으로 출발을 희망했다.  다른 사람들이 극구 말리고 아쉬워했지만 그의 결심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급기야 박수칠 때 멋있게 떠나는 그를 보고 ‘멋진 사나이’라고 부러워한 직원도 있었고 그 역시 잘 나갈 때 멋지게 근무지를 박차고 나오는 것 같아 뿌듯해 마지않았다.

그러나 수년이 지난 지금 그는 힘겹게 보험 설계사 일을 하며 지난날의 결정을 후회하고 있다.  보험과 같은 금융회사는 고객 유치 실적이 좋지 않으면 절대 박수를 쳐주지 않는다.  이전 직장에서의 화려했던 경험은 추억일 뿐 당장의 성과를 내지 못하는 그에게 회사는 박수갈채에 매우 인색하다.

우리는 대개 미래에 대한 비전과 구체적이고 확실한 실행 방법론이 없이 지금 잘 나가니까 막연히 더 잘 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움직인다.  그러나 뭔가 철저한 로드맵이 없는 한 현재의 박수가 릴레이 박수가 될 리 없다.  지금 박수는 철저한 현 조직에서만 통용되는 ‘내수용 박수’이기 때문이다.  내수용 제품이 해외 나가서 똑같이 잘 팔리겠는가? 여기서 잘 된다고 저기 가서도 잘 된다는 것은 우격다짐이다.

따라서 박수칠 때 움직이려는 결정은 잠시 유보하도록 하자. 어디를 가도 조직은 거기서 거기고 심지어 여기보다 더 못할 수 있다. 진짜로 떠나려면 박수가 적어질 때 떠나도록 하자.  그렇다고 박수가 아예 안날 때 떠나는 것은 초라한 변신이 되기 때문이다.  주변의 박수소리가 어떤지는 스스로 감지 할 수 있다. 

도저히 지금 일하고 있는 곳의 상사와 업무 스타일이 맞지 않는 다든지, 아무리 노력해도 발전과 승진이 불가능 하다 든지 하는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지금까지 애써 얻은 긍정적 평가와 기득권을 쉽게 포기하면 안된다.  박수칠 때 떠나려는 사람은 조금 잘 나간다고 우쭐해서 분별이 서지 않았거나 조직에서 아직 고생을 덜해 본 사람이다. 그런 사람은 낯설고 험한 곳에 가서 한번 생고생을 해 보아야 한다.

진정 폼나게 사는 사람은 박수 칠 때는 끝까지 남아서 박수와 더불어 그 일을 즐기는 사람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