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8년 처음 직장 생활을 시작했을 때,  지금은 연락이 되지 않는 자상하고 멋진
선배가 나에게 주었던 글이다.
이제 이글을 여러분에게 드린다.
세월은 흘러도 기본은 변하지 않는 것 같다.

1. 출퇴근 및 회의를 포함해서 절대로 지각을 해선 안된다.

2. 누구에게든 인사하라. 인사할 때는 허리와 고개를 어느정도 숙인다.

3. 말투를 직장인답게 고친다 : ~ 하겠습니다. 저는 ~  .

4. 전화를 받을 때는 “여보세요”가 필요없다. “네, 무슨과 조민호입니다.”라고 대답한다.

5. 상사나 선배가 업무상 이야기 중 전화가 오면, “곧 전화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끊는다.

6. 지시를 받을 때는 반드시 메모한다.

7. 보고는 결론부터 명확히 한다.

8. 꾸중을 들을 때는 잠자코 끝까지 들어라.

9. 자리를 뜰 때 서류를 늘어 놓아서는 안된다.

10. 먼저 퇴근할 때는 미리 양해를 구한다.

11. 술자리에서는 긴장하고, 실수가 있었으면 그 다음날 일찍 정중하게 사과하라.

12. 기본적으로 누구에게나 존대말을 사용해라.

13. 업무에 관련된 모든 정보는 공유하라.

 

조민호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