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전 구단, 자가진단키트 검사로 전원 음성

현대건설 이다현, 코로나 음성…훈련 정상 복귀(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검사를 받은 프로배구 여자부 현대건설의 이다현(21)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대건설 구단은 27일 "V리그 올스타전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선수는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선수들과 분리 조처됐던 이다현은 27일 정상 훈련에 참가하기로 했다.

이다현은 지난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 출전해 세리머니상을 받았는데, 시상자로 나선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이 25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접촉자가 됐다.

이다현과 함께 세리머니상을 받은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KB손해보험)는 26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한국배구연맹(KOVO)은 자가진단키트 검사 결과 프로배구 14개 구단 소속 선수 전원이 음성 결과를 받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