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최용수 감독 "진정한 시험대 올라…목표는 상위 스플릿"

프로축구 강원FC의 1부리그 잔류를 이끈 '독수리' 최용수 감독이 2022시즌에는 '경쟁력 있는 팀'으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부산 기장군에서 훈련을 진행 중인 최용수 감독은 17일 오후 2022 K리그 동계 전지 훈련 미디어 캠프 공식 기자회견에서 "강원은 성적과 흥행 측면에서 강원도민들께 더 큰 즐거움을 드리고 싶다"며 "큰 목표 속에서 아주 정상적으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지난해 11월 강등 위기에 놓인 강원의 '소방수'로 등장해 극적인 잔류를 이끌었다.

정규리그에서 11위까지 추락한 강원은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과 승강 플레이오프(PO)에서 1, 2차전 합계 4-2로 역전승해 살아남았다.

올 시즌 K리그1에서 재도약을 꿈꾸는 최용수 감독은 "지난해보다는 더 빠른 템포로 경기를 하고 싶다.

공격에선 득점이 많지 않고, 실점은 많았다.

그런 부분을 보완해서 결과도 가져올 수 있는 경기, 팬들이 좋아하는 박진감 넘치는 축구를 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물론 지난해 강등을 논하던 팀이 당장 우승 후보로 꼽힐 수는 없다.

최 감독도 비현실적인 희망보다는 현실적인 목표를 내세웠다.

그는 "목표는 상위 스플릿이라고 지난해에 이야기했는데, 한 말에 책임을 져야 한다.

그 목표를 향해 정말 노력할 것"이라며 "더는 지난해 승강 PO와 같은 상황까지는 가고 싶지 않다"고 했다.

도민구단인 강원은 최 감독이 이전에 맡았던 FC서울 등 기업 구단과는 다소 다르다.

환경, 예산의 제약도 더 클 수밖에 없다.

강원 최용수 감독 "진정한 시험대 올라…목표는 상위 스플릿"

하지만 최 감독은 선수들과 함께 과감하게 새로운 도전에 뛰어들 생각이다.

"한 번쯤은 (시·도민구단에서) 제대로 해 보는 것도 후회 없는 선택일 것 같았다"는 최 감독은 "강원을 명문 구단으로 발돋움시킬 수 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했다.

그는 "10년 전엔 '온실 속의 화초'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이제는 진정한 시험대에 올라선 것 같다"면서 "벼랑 끝에서 한 번 올라온 상황에서, 이 팀을 명문 팀으로 성장시키고 싶다"고 설명했다.

새 시즌 더 강력한 '최용수 체제'를 가동하기 위해 강원은 새로운 선수 영입도 준비하고 있다.

최근 골키퍼 유상훈과 센터백 김원균을 품은 최 감독은 "이전과 다르게 선수 순환이 잘 안 되는 것 같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일 수도 있지만, K리그 시장 상황이 썩 좋지는 않다"면서도 "하지만 원하는 팀 색깔에 맞게 원하는 선수는 계속 이야기하고 있다.

국내 선수 2∼3명, 외국인 선수도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못지않게 기존 선수들의 기량을 끌어내는 것도 중요하다.

'축구 선배'로 선수들에게 다가가고 싶다는 최 감독은 "선수들에게 구단과 본인의 가치를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이야기했다"며 투혼을 강조했다.

그는 "내 축구는 명확하다.

모두가 공수를 함께 해야 하고 개개인의 역량을 쏟아내야 한다"면서 "승강 PO 2차전(4-1 강원 승) 같은 경기를 라운드마다 한다면 내가 할 일이 없을 것이다.

그런 경기가 많이 나오긴 어렵지만, 그런 감동과 결과를 매 경기 가져오고 싶다"고 소망을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