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준PO에 이어 PO까지 끝낸 이영하…가을야구 3승 수확

두산 베어스의 최고참 투수 이현승(38)은 10일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2차전을 앞두고 후배 투수 이영하(24)를 '멋있다'며 치켜세웠다.

선배의 격려에 힘을 받은 이영하는 팀을 한국시리즈(KS)로 진출시키는 또 한 번의 '멋진 활약'으로 화답했다.

두산의 구원투수 이영하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PO 2차전에서 팀이 5-0으로 앞선 3회초 등판해 3⅔ 동안 2피안타 3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하며 팀의 11-3 승리를 지켜냈다.

이영하는 지난 2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와일드카드 결정 2차전에서 1⅓이닝을 무피안타·무실점 퍼팩트로 막아 승리를 챙긴 데 이어, 7일 LG 트윈스와의 준PO 3차전에서도 4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를 기록했다.

PO 2차전에서도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긴 이영하는 팀이 포스트시즌 다음 시리즈로 진출한 3경기에서 모두 활약하며 3승을 챙기는 진기록을 세웠다.

이날 팀이 5-0으로 앞선 3회초 1사 1·3루 위기에서 등판한 이영하는 시속 151㎞의 직구를 앞세워 삼성의 강타자 오재일을 유격수 땅볼로 잡은 뒤, 강민호마저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넘겼다.

4회초 삼성 김헌곤과 김상수의 연속 안타로 맞은 2사 1·3루 위기에서도 이영하는 삼성 주장 박해민에게 시속 149㎞의 직구를 던져 위기에서 벗어났다.

모처럼 기회를 잡은 박해민이 정면 승부를 걸어온 이영하의 직구를 노려 쳤지만 2루수 앞 땅볼에 그쳤다.

이영하의 활약은 특히 삼성의 중심타선이 나선 5회초에 더 빛났다.

삼성 구자욱을 직구 2개로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한 이영하는 올 시즌 29개의 홈런을 기록한 호세 피렐라를 4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지난해까지 한솥밥을 먹은 삼성의 4번타자 오재일도 직구와 슬라이더를 섞은 볼 배합으로 삼진을 잡으며 이날 첫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6회초 또다시 마운드에 오른 이영하는 삼성 선두타자 강민호를 삼진으로 막아 3타자 연속 삼진을 기록한 뒤, 이원석과 김헌곤을 땅볼로 처리하며 난적 삼성을 3⅔ 동안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이영하의 올 시즌 가을야구가 처음부터 순조로웠던 것은 아니다.

이영하는 지난 1일 키움과의 와일드카드 결정 1차전에서 2-2로 맞선 8회 구원 등판했지만 ⅓이닝 동안 볼넷 1개와 2피안타로 2실점하며 팀이 4-7로 패배하는 실마리를 제공했다.

하지만 두산 김태형 감독은 이영하에게 계속된 믿음을 보여줬고, 이영하는 시속 150㎞가 넘는 직구를 앞세워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두산의 포스트시즌 6경기 중 4경기에 출전한 이영하는 체력적인 부담을 느끼면서도 정규시즌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매 경기 이를 악물고 던진다.

선배 이현승을 감동 시킨 이영하의 투혼과 헌신이 외국인 '원투펀치'인 아리엘 미란다, 워커 로켓가 빠진 두산이 KS에 오르는 결정적인 동력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