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욱 추격포+강민호 동점포'…삼성, 선두 수성

삼성 라이온즈가 8회말 2사 후 홈런 두 방을 몰아치며 극적인 무승부를 만들었다.

삼성은 2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홈경기에서 0-3으로 뒤진 8회말 2아웃 뒤 구자욱의 솔로홈런과 강민호의 투런포가 터져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날 kt wiz를 물리치고 선두로 올라섰던 삼성은 1위 수성에 성공했다.

삼성은 외국인 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을 선발로 내세웠지만, 종반까지 끌려갔다.

SSG는 4회초 선두타자 추신수가 삼성 유격수 김지찬의 악송구로 2루까지 갔고 최정의 내야안타가 이어져 무사 1,3루의 기회를 잡았다.

SSG는 후속타자 최주환이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박성한의 내야땅볼로 선취점을 뽑았다.

살얼음판 같은 리드를 지키던 7회에는 2사 1루에서 대타로 나선 한유섬이 뷰캐넌을 상대로 대형 투런홈런을 우측 외야 스탠드에 꽂아 3-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패색이 짙던 삼성은 8회말 극적인 홈런 두 방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2사 후 구자욱이 SSG 다섯 번째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우월 솔로홈런을 날려 1-3으로 추격했다.

이어 호세 피렐라가 SSG 유격수 박성한의 실책으로 살아나간 뒤 강민호가 상대 마무리 김택형으로부터 좌월 2점 홈런을 터뜨려 3-3 동점을 만들었다.

삼성은 선발 뷰캐넌이 6⅔이닝을 4안타 3실점(2자책)하고 내려갔지만, 이상민-김윤수-최지광으로 이어지는 불펜이 무실점으로 막았다.

반면 계투작전을 펼친 SSG는 선발 김건우(2이닝)부터 박민호(2⅔이닝)-오원석(⅓이닝)-서진용(2이닝)이 무실점으로 이어 던졌으나 김태훈과 김택형이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아쉬운 무승부가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