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부활'…'디펜딩 챔프' GS칼텍스 완파하고 컵대회 우승

현대건설이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2021년 한국배구연맹(KOVO) 컵대회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트레블'(3관왕)을 달성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낸 '디펜딩 챔피언' GS칼텍스는 준우승을 거뒀다.

현대건설은 29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0(25-23 25-23 28-26)으로 완파했다.

현대건설은 2019년 순천 대회 우승 후 2년 만에 컵대회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현대건설은 구단 4번째 컵대회 정상에 오르며 GS칼텍스와 함께 최다 우승 타이(4회)를 이뤘다.

강성현 현대건설 감독은 사령탑 부임 후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2020-2021시즌 V리그 정규리그 최하위(6위)에 머물며 침체했던 현대건설의 분위기를 되살리는 데 성공했다.

GS칼텍스는 지난해 제천 대회를 이어 2년 연속 우승을 노렸으나 결승전에서 현대건설에 완패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지난해 컵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V리그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까지 석권하는 트레블을 달성한 GS칼텍스는 올해는 트레블의 첫 단추인 컵대회 우승을 놓쳤다.

현대건설 '부활'…'디펜딩 챔프' GS칼텍스 완파하고 컵대회 우승

레프트로 변신한 현대건설 정지윤이 17득점을 폭발하며 우승을 이끌었다.

양효진과 황민경은 나란히 11득점을 기록했고, 센터 이다현도 7득점으로 거들었다.

GS칼텍스는 강점인 서브를 살리지 못했다.

서브에이스를 하나도 성공하지 못했다.

오히려 현대건설이 서브에이스 5개로 GS칼텍스의 허를 찔렀다.

블로킹에서도 현대건설이 6개로 GS칼텍스(4개)보다 우위를 점했다.

GS칼텍스에서는 유서연과 강소휘, 문지윤이 각각 12득점, 11득점, 10득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 '부활'…'디펜딩 챔프' GS칼텍스 완파하고 컵대회 우승

현대건설은 1세트 시작과 함께 GS칼텍스의 '서브퀸' 안혜진이 날린 서브를 황민경이 정확히 받아내 양효진의 속공으로 연결하며 먼저 달아났다.

이후 베테랑 황연주를 앞세운 빠른 공격으로 7-2로 앞서 나갔다.

GS칼텍스는 유서연과 강소휘의 공격으로 격차를 좁힌 뒤 문지윤의 동점포로 14-14 균형을 맞췄다.

현대건설은 15-14에서 정지윤을 투입하며 다시 달아났다.

GS칼텍스는 20-20까지 추격했지만, 정지윤이 현대건설에 세트포인트를 안겼다.

이후 GS칼텍스 안혜진의 서브가 라인을 벗어나면서 현대건설이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는 7-7까지 팽팽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황민경과 정지윤의 공격 득점과 김다인의 서브에이스, 정지윤의 블로킹으로 4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11-7로 앞서갔다.

12-9에서는 센터 양효진과 이다현이 속공, 블로킹, 서브에이스로 활약하며 격차를 더욱 벌렸다.

GS칼텍스 권민지의 서브 범실 직후 현대건설 한미르의 서브에이스가 터지며 분위기는 현대건설 쪽으로 기울었다.

2세트까지 승리한 현대건설은 3세트도 앞서며 출발했다.

그러나 GS칼텍스가 강소휘의 스파이크를 앞세워 15-14로 추격하더니 유서연의 동점포로 17-17로 따라왔다.

현대건설은 20-21 역전을 허용했다가 재역전하는 등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다가 결국 듀스로 끌려갔다.

26-26에서 고예림의 오픈 공격으로 매치포인트를 따낸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마무리 공격으로 우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