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코 멀티골' 울산, 서울 2-1로 따돌리고 K리그1 선두 질주
일류첸코 다쳐 투입된 구스타보 멀티골…전북, 포항에 2-0 승리
수원FC, '수원 더비'서 3-0 완승…인천은 대구 2-0 제압
선두 싸움 울산·전북 승전가…수원FC는 수원 꺾고 3위 도약(종합)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가 나란히 승전가를 부르며 선두 싸움을 이어갔다.

울산은 2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2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서울을 2-1로 따돌렸다.

최근 리그에서 6경기 무패(4승 2무)를 이어간 울산은 승점 51을 쌓아 선두를 지켰다.

이날 포항 스틸러스를 2-0으로 물리친 2위 전북 현대(승점 46)와의 격차는 5로 유지했다.

반면 서울은 최근 4경기 무승(1무 3패)에 그치며 승점 25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최근 조지아 국가대표로 발탁돼 소집을 앞둔 울산의 바코가 전반에만 멀티 골을 뽑아내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바코는 전반 27분 왼쪽 측면에서 오스마르의 패스를 끊어낸 뒤 감각적인 움직임으로 중앙으로 들어가 페널티 아크 안에서 서울 수비를 앞에 놓고 날카로운 오른발 슛을 꽂았다.

이어 전반 33분엔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날아든 김태환의 크로스를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마무리, K리그 무대에서 처음으로 한 경기 두 골을 기록했다.

김태환은 리그 통산 50번째 도움을 작성했다.

수세에 몰린 서울은 벤치에 뒀던 베테랑 기성용, 박주영을 후반 들어 차례로 투입하며 흐름을 바꿔보려 애썼고, 후반 27분 조영욱의 시즌 첫 골로 한 골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선두 싸움 울산·전북 승전가…수원FC는 수원 꺾고 3위 도약(종합)

전북은 벤치에 있다가 일류첸코가 오른 발목을 다쳐 물러나면서 후반 시작과 함께 그라운드를 밟은 구스타보의 멀티골로 포항을 눌렀다.

구스타보는 후반 4분 만에 최영준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리자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논스톱슛으로 깔끔하게 마무리해 결승골을 뽑았다.

후반 26분에는 한교원에 얻은 페널티킥으로 추가 골을 넣어 전북에 승리를 안겼다.

전북은 최근 5경기 무패(4승 1무)를 기록했다.

포항은 승점 35에서 제자리걸음을 하는 바람에 순위가 3위에서 5위로 내려앉았다.

선두 싸움 울산·전북 승전가…수원FC는 수원 꺾고 3위 도약(종합)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올 시즌 세 번째 '수원 더비'에서는 방문팀 수원FC가 수원 삼성을 3-0으로 완파했다.

최근 2연승 한 수원FC는 승점 37을 쌓아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아울러 수원FC는 올 시즌 수원과 세 번의 맞대결에서 2승 1무, 무패를 기록했다.

수원은 이날 패배로 최근 3연패 포함, 7경기 무승(1무 6패)으로 부진을 이어갔다.

수원이 정규리그에서 7경기 무승을 기록한 것은 2011년 4월 24일∼6월 11일(1무 6패) 이후 10년여만이다.

수원은 수비수 장호익이 0-0으로 맞선 후반 6분 수원FC 조유민에게 깊은 태클을 해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면서 위기에 빠졌다.

이후 수적 우위를 점한 수원FC는 후반 12분 이영재의 크로스를 라클란 잭슨이 감각적인 힐킥으로 골문에 넣어 기선을 제압했다.

올여름 수원FC 유니폼을 입은 호주 출신의 수비수 잭슨이 K리그 7경기 만에 터트린 데뷔골이었다.

수원FC는 후반 34분 이영재의 추가 골에 이어 후반 추가 시간 양동현의 쐐기골을 보태 수원을 무릎 꿇렸다.

선두 싸움 울산·전북 승전가…수원FC는 수원 꺾고 3위 도약(종합)

인천 유나이티드는 인천전용구장에서 송시우의 선제 결승골과 아길라르 추가골을 엮어 대구FC를 2-0으로 이겼다.

인천은 홈에서 2연승을 달리며 승점 36점을 쌓았다.

7위에 있던 인천은 4위로 뛰어올랐다.

인천이 올 시즌 연승을 기록한 것은 지난 7월 3연승 뒤 이번이 두 번째다.

후반기 들어 경기력이 확 떨어진 대구는 5연패에 빠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