뮌헨은 못 웃어…묀헨글라트바흐와 1-1 무승부…나겔스만 첫 승 또 실패
'득점기계' 레반도프스키, 분데스리가 개막전 7년 연속 골 기록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득점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3)가 개막전 7시즌 연속골 신기록을 썼다.

레반도프스키는 14일(한국시간) 14일(한국시간) 독일 묀헨글라트바흐의 보루시아 파크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분데스리가 1라운드 묀헨글라트바흐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팀이 0-1로 뒤진 전반 42분 동점 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레반도프스키는 자신이 보유한 개막전 6시즌 연속골 기록을 경신했다.

2010-2011시즌부터 분데스리가에서 뛴 레반도프스키는 도르트문트에서 뮌헨으로 이적하고서 맞은 두 번째 시즌인 2015-2016시즌부터 이번 시즌까지 7시즌 연속으로 개막전에서 골 맛을 봤다.

'득점기계' 레반도프스키, 분데스리가 개막전 7년 연속 골 기록

레반도프스키는 또 자신이 보유한 분데스리가 최다 11경기 연속골 타이기록도 작성해 '기록의 사나이'의 명성을 새 시즌에도 이어갔다.

레반도프스키는 2019-2020시즌 개막전부터 11경기 연속으로 골 맛을 봐 리그 신기록을 작성한 바 있다.

지난 시즌 막판 10경기 연속골 행진을 벌인 레반도프스키는 이날 개막전에서 득점해 2년 전의 자신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레반도프스키는 전반 42분 요주아 키미히가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논스톱 발리슛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기계' 레반도프스키, 분데스리가 개막전 7년 연속 골 기록

레반도프스키는 영광의 기록을 이어갔으나, 뮌헨은 그러지 못했다.

전반 10분 알라산 플레아에게 선제골을 내준 뮌헨은 2012-2013시즌부터 이어오던 연속 개막전 선제 득점 행진이 멈췄다.

레반도스프키의 동점 골 이후 추가 득점하지 못해 뮌헨은 결국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율리안 나겔스만 뮌헨 신임 감독은 공식 데뷔전에서 첫 승리를 올리지 못해 불안감 속에 새 시즌을 시작하게 됐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라이프치히(오스트리아)에서 뮌헨으로 팀을 옮긴 나겔스만 감독은 프리시즌 4경기에서 1무 3패에 그쳤다.

뮌헨은 올 시즌 분데스리가 10연패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