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펜싱 여자 사브르, 러시아에 막혀 결승 불발…동메달 결정전으로

특별취재단 =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준결승에서 세계 1위 러시아의 벽을 넘지 못한 채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특별시청), 최수연(31), 후보선수 서지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3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대회 단체전 준결승에서 러시아에 26-45로 패해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오후 6시 30분 이탈리아와 동메달을 놓고 격돌한다.

전날 남자 에페 단체전과 마찬가지로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도 동메달을 따면 한국 펜싱의 이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 된다.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올림픽에 도입돼 2012년 런던 대회 땐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그리고 이번에 열렸다.

베이징 대회 땐 한국이 출전하지 않았고, 리우에는 김지연, 서지연, 윤지수, 황선아가 출전해 8강에서 우크라이나에 패한 뒤 최종 5위에 올랐다.

역대 최고 성적은 이미 확보됐고, 내친김에 메달까지 노린다.

여자 사브르 팀 세계랭킹 4위인 한국은 이날 첫 경기인 8강전부터 랭킹이 한 계단 밖에 차이 나지 않는 난적 헝가리(5위)를 만나 고전 끝에 45-40으로 승리해 4강에 진입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 개인전 금·은메달리스트인 소피야 포즈드니아코바, 소피야 벨리카야가 속한 팀 랭킹 1위 러시아와의 대결에선 완패했다.

헝가리와의 8강전부터 어깨가 좋지 않던 최수연이 벨리카야와의 두 번째 경기에서 힘을 쓰지 못하며 4-10으로 밀리며 한국은 끌려다녔다.

윤지수가 포즈드니아코바와의 대결을 시작하자마자 과감한 돌진으로 6연속 득점을 몰아쳐 10-10 동점을 만들었으나 이후 5점을 내리 내줘 적지 않은 격차가 이어졌다.

이어 최수연과 상대한 올가 니키티나도 한 박자 빠른 공격으로 몰아붙여 4번째 경기를 마쳤을 땐 12-20으로 벌어졌다.

에이스 김지연마저 포즈드니아코바의 기세에 눌려 5번째 경기 이후 13-25, 두 자릿수로 뒤졌고, 윤지수와 벨리카야와의 6번째 경기 이후엔 14-30, 더블 스코어 넘게 밀리며 승부가 일찌감치 기울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