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운' 은메달보다 '값진' 동메달 가치 높게 평가
[올림픽] 시상식 표정 분석해보니 '은메달보다 동메달이 더 행복'

특별취재단 = 안드레아 루앙라스 미국 아이오와대 마케팅 부교수와 그가 이끄는 연구팀은 최근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5개 하계올림픽에서 시상대에 오른 메달리스트들의 사진을 표정 자동 분석 소프트웨어로 분석한 결과, 동메달 선수가 은메달 선수보다 더 큰 기쁨을 느낀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30일 미국 공영방송 NPR에 따르면 루앙라스 교수는 "직관적으로는 은메달리스트가 더 순위가 높으니까 더 기뻐해야 할 것 같지만 연구 결과로는 동메달 선수가 은메달 선수보다 더 행복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그중에서 가장 행복해하는 건 금메달리스트"라고 덧붙였다.

동메달이 은메달보다 더 기쁜 이유에 대해 루앙라스 교수와 그가 이끄는 연구팀이 내놓은 이론 중 하나는 비교 잣대가 다르다는 점이다.

루앙라스 교수는 "은메달 선수는 금메달 선수와 비교해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며 "그러니까 '내가 좀 더 잘했으면 금메달을 땄을 텐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사고법은 1∼2위의 실력 차가 거의 종이 한 장 차이일 때 만연한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하지만 동메달 선수는 적어도 4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메달을 못 딴 선수는 아니라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정리해보면 은메달 선수는 위를 비교해서 불행하고, 동메달 선수는 아래를 비교해서 기쁨이 커지게 된다는 것이다.

또 하나의 이론은 은메달리스트들은 자신의 실제 기량보다 더 높은 기대치를 갖고 대회에 임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그래서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했을 때 행복감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루앙라스 교수는 지적했다.

반대로 동메달 선수는 실제 기량보다 더 잘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루앙라스 교수는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단체전에서 은메달에 그친 미국 대표팀은 초상집이나 다름없었다.

올림픽 6관왕이 유력하게 점쳐질 정도로 압도적인 기량을 갖춘 '체조 여왕' 시몬 바일스의 갑작스러운 기권 사태로 미국은 '떼어놓은 당상'으로 여겼던 금메달을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에 빼앗겼다.

반면 동메달을 획득한 영국은 약 100년 만에 따낸 단체전 메달에 거의 울음바다가 됐다.

아멜리에 모건은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우리는 새 역사를 썼다"고 말했고, 코치인 몰리 리처드슨은 "달 위를 걷는 기분"이라며 감격해했다.

루앙라스 교수는 동메달보다 은메달이 더 기쁜 심리학의 비밀이 우리의 일상생활에도 적용된다고 했다.

자신보다 더 낫고 빠르고 똑똑한 사람과 자신을 비교하기보다는 현실적인 목표를 세우고 이를 넘어서려고 노력하는 것이 더 행복해지는 방법이라는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