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분 35초 혈투 끝 석패로 은메달…패배 깨끗이 인정 "상대가 강했다"

[올림픽] '챔프 손 들어준' 조구함 "한국 가면 다음 올림픽 준비할 것"

특별취재단 = 비록 금메달을 획득하진 못했지만, 조구함(KH그룹 필룩스)의 얼굴엔 아쉬움, 후회의 감정이 느껴지지 않았다.

조구함은 "상대가 강했던 것"이라며 "국가대표 생활을 10년 동안 하면서 가장 강한 상대를 만난 것 같다.

(패배를) 인정한다"라고 말했다.

조구함은 29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100㎏ 결승에서 일본 혼혈 선수 에런 울프를 상대로 골든스코어(연장전) 혈투 끝에 안다리 후리기 한판으로 졌다.

정규시간(4분)의 2배 이상인 9분 35초의 시간 동안 모든 것을 쏟아낸 끝에 거둔 결과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만난 조구함은 "결승에서 일본 선수를 만나면 큰 의미가 있을 것 같아 바랐다"면서 "자신감이 있었는데 실력이 부족했다.

상대가 강했다"라고 인정했다.

[올림픽] '챔프 손 들어준' 조구함 "한국 가면 다음 올림픽 준비할 것"

조구함은 경기 후 이 체급 챔피언(챔프)인 울프의 손을 번쩍 들어주기도 했다.

울프의 실력을 인정한다는 표현이었다.

그는 "몇 번의 기회가 있었는데, 살리지 못했다"며 "울프가 그 공격을 잘 막았다"고 덧붙였다.

조구함은 "울프가 나름대로 나를 잘 연구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나보다 준비를 더 많이 한 것 같더라. 부족함을 느낀다"라고 깨끗하게 말했다.

올림픽 준비 과정의 어려움에 관해서도 밝혔다.

[올림픽] '챔프 손 들어준' 조구함 "한국 가면 다음 올림픽 준비할 것"

조구함은 "사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 때문에 훈련하기가 어려웠다"며 "한국 선수 모두 메달권 실력을 갖췄는데 훈련 환경으로 인해 힘든 과정을 거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 역시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동기부여를 잃어가는 상황이었다"며 "소속팀 회장님께서 좋게 평가해주셔서 도쿄올림픽을 잘 준비할 수 있었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올림픽] '챔프 손 들어준' 조구함 "한국 가면 다음 올림픽 준비할 것"

마지막으로 나온 질문, '한국 가면 무엇을 가장 먼저 하고 싶나'라는 말엔 짧게 답했다.

"(다음) 올림픽 준비해야죠."
목소리가 우렁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