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폭력 선수 영입 등 일련의 사태 묵과할 수 없어"
아산프로축구단 구단주, 대표이사 등 임원 사임 촉구

충남아산프로축구단 구단주(오세현 아산시장)가 축구단 대표이사와 단장, 사무국장의 사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구단은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창단 때부터 현재까지 축구단에 대한 일련의 사태를 지켜보면서 더는 묵과할 수 없어 구단주로서 결단을 내리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시 감사위원회는 축구단 보조금 등 운영 전반에 대한 감사를 시행, 사무국과 선수단 운영에 대한 위법·부당한 행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지우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축구단에서는 임원들의 모욕적인 말, 여성 폭력 선수 영입, 고액 체납, 양성평등 시각에 벗어난 문제 야기, 선수의 음주운전, 축구단 내부업무 외부유출 등 잡음이 끊임없이 불거져 왔다.

오세현 구단주는 "사무국 운영을 책임지는 대표이사 등 임원은 경영 부담을 덜어주는 책임지는 모습으로 물러나 축구가 시민의 고통이 아닌 즐거움으로 거듭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