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원상-이동준 좌우 날개 돌파 효과적…상대 퇴장까지 겹쳐 다득점 완성
[올림픽] 스피드가 답이었다…김학범호, 기동력으로 따낸 귀중한 첫 승리

특별취재단 = 결국 스피드가 답이었다.

김학범호가 '스피드업'을 바탕으로 루마니아를 상대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첫 승리를 따내며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잡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5일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시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루마니아와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무려 4-0 대승을 거뒀다.

지난 22일 조별리그 1차전에서 뉴질랜드에 0-1 '충격패'를 당했던 한국은 사흘 만에 나선 루마니아와 2차전에서는 빠른 측면 돌파로 경기를 지배하면서 상대의 퇴장 악재를 활용한 다득점까지 일궈냈다.

앞선 경기에서 온두라스(승점 3·골득실 0)가 뉴질랜드(승점 3·골득실 0)에 3-2 역전승을 거두는 순간부터 B조는 '혼전 양상'으로 빠졌다.

이런 가운데 한국(승점 3·골득실 +3)이 루마니아(승점 3·골득실 -3)를 꺾으면서 B조 4개국은 모두 승점 3이 됐다.

결국 골 득실이 8강 진출의 중요한 요소로 떠오른 가운데 한국의 4득점은 최고의 결과물이었다.

4개 팀이 모두 승점이 같아진 터라 28일 예정된 3차전에서 패배는 곧바로 조별리그 탈락을 의미한다.

골득실에서 온두라스와 루마니아를 크게 앞서는 한국은 온두라스와 28일 오후 5시 30분 요코하마의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3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8강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김 감독은 루마니아를 상대로 뉴질랜드전에 나섰던 선발 멤버에서 이강인(발렌시아), 권창훈(수원), 이유현(전북), 김동현(강원), 이상민(이랜드) 등 5명이나 교체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대신 박지수(김천), 이동경, 이동준, 설영우(이상 울산), 정승원(대구)이 선발로 투입됐다.

[올림픽] 스피드가 답이었다…김학범호, 기동력으로 따낸 귀중한 첫 승리

김 감독은 '스피드 레이서 듀오' 엄원상과 이동준을 좌우 날개로 배치하고, 이동경에게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겼다.

중원에도 공격 성향이 강한 정승원을 더블 볼란테로 투입하는 등 전반적으로 빠르고 공격적인 선수로 베스트 11을 짰다.

루마니아가 5백을 기본으로 수비를 하지만 좌우 풀백이 역습 상황에서 전진을 많이 하는 것을 눈여겨봤던 김 감독의 선택이었다.

김 감독의 의도는 잘 들어맞았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이동준의 빠른 돌파로 상대 수비진을 흔들었다.

결국 선제골에도 이동준의 스피드가 주효했다.

중원에서 볼을 이어받은 이동준이 빠르게 쇄도하며 반대쪽으로 달려들던 황의조(보르도)를 향해 크로스를 올렸다.

이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 마리우스 마린의 발에 맞고 자책골이 됐다.

이런 가운데 루마니아는 이온 게오르게가 전반 45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김학범호를 도왔다.

10명을 상대로 후반전에 나선 한국은 뉴질랜드전에서 '악수 거부' 논란으로 맘고생을 했던 이동경의 중거리포가 상대 선수와 엄원상까지 맞고 골대로 들어가는 행운의 득점까지 얻었다.

엄원상의 추가골로 여유를 찾은 김 감독은 후반 33분 황의조 대신 이강인을, 이동경 대신 김진규(부산)를 투입하며 선발로 나선 선수들의 체력까지 조절하는 기회를 잡았다.

[올림픽] 스피드가 답이었다…김학범호, 기동력으로 따낸 귀중한 첫 승리

뉴질랜드전에서 전반전만 뛰었던 이강인은 후반에 페널티킥과 쐐기 골까지 2골을 책임지는 '멀티골 신공'으로 팀의 4-0 대승을 마무리했다.

이강인으로선 경기 감각 유지와 함께 득점 감각까지 끌어올리는 기회였다.

김 감독의 과감한 루마니아전 '맞춤 작전'이 빛을 보는 순간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