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은 24이닝에서 중단
김광현, 컵스전 6이닝 7K 2실점…시즌 6승 요건 확보

서른세 살 생일을 맞은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연속이닝 무실점 기록은 아쉽게 중단됐지만, 승리 요건을 확보했다.

김광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에서 6이닝을 2안타 2실점으로 막았다.

투구 수 84개를 기록한 김광현은 삼진 7개를 뽑으며 볼넷 1개만 허용했고 평균자책점은 2.87에서 2.88로 조금 올라갔다.

최근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한 김광현은 3-2로 앞선 상황에서 7회 마운드를 라이언 헬슬리에게 넘기고 내려갔다.

김광현은 불펜투수들이 역전이나 동점을 허용하지 않으면 시즌 6승(5패)째를 수확한다.

그러나 김광현은 4회말 제이크 매리스닉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아 최근 이어진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이 24이닝에서 중단됐다.

또 2루타를 맞은 김광현은 무피장타 기록도 108번째 타자에게 깨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