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슨, 마리화나 흡입 사실 고백…올림픽 출전 자격 박탈
볼트 "리처드슨, 다시 육상에 집중하길…규정은 따라야"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5·자메이카)가 마리화나 사용 혐의로 2020 도쿄올림픽에 나서지 못하는 '신성' 샤캐리 리처드슨(21·미국)의 재도약을 기원했다.

하지만 "규칙은 규칙"이라며 도쿄올림픽 출전 금지는 당연한 선택이라고 논평했다.

볼트는 14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리처드슨이 이번 사건으로 많은 걸 배웠을 것"이라며 "리처드슨은 정말 재능 있는 스프린터다.

다시 육상에 집중해서 재도약했으면 한다"고 바랐다.

리처드슨은 6월 20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미국 육상 대표 선발전 여자 100m 결선에서 10초86으로 우승하며 상위 3명이 받는 올림픽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하지만 도핑 테스트에서 마리화나 성분이 검출됐고, 결국 선수 자격이 한 달 박탈됐다.

대표 선발전 기록도 취소되면서 도쿄올림픽 출전권도 잃었다.

리처드슨은 "도쿄올림픽 미국 육상대표 선발전을 앞두고 (오래 떨어져 산) 어머니의 부고를 받았다"며 "심리적으로 매우 힘들었고, 그런 선택(마리화나 흡입)을 했다"고 고백했다.

리처드슨의 마리화나 사용 문제는 미국 육상계를 넘어 '사회적인 토론'까지 불렀다.

많은 이들이 "마리화나는 경기력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는다"라며 "리처드슨은 도쿄올림픽에 출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리처드슨의 올림픽 출전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규칙은 모든 사람에게 동일하게 적용해야 한다"며 "리처드슨이 어려운 일을 겪었고, (도핑 테스트 적발 후) 잘 대처했지만, 규칙은 규칙"이라고 리처드슨의 대표팀 발탁에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리처드슨은 마리화나 흡입 사실을 고백하면서, 도쿄올림픽 출전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확실하게 밝혔다.

미국육상연맹도 규정대로 리처드슨을 100m는 물론이고 400m 계주 멤버로도 선발하지 않았다.

볼트 "리처드슨, 다시 육상에 집중하길…규정은 따라야"

볼트는 "리처드슨이 얼마나 힘든 일을 겪었을지 알 것 같다"면서도 "규정은 규정이다.

규정을 어긴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미국육상연맹의 결정을 지지했다.

볼트는 3차례 올림픽에서 금메달 8개(남자 100m와 200m 3연패, 400m계주 금메달 2개)를 목에 건 '단거리 황제'다.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까지 올림픽 육상 경기장의 스포트라이트는 '번개' 볼트만을 향했다.

다른 종목 결선보다 볼트의 예선전 취재 열기가 더 뜨거울 정도였다.

세계육상은 종목을 대표할 '포스트 볼트'를 찾고 있다.

매 경기 머리색을 바꾸고, 긴 인조 손톱으로 화려한 치장하고, 폭발적인 스피드를 갖춘 리처드슨도 '포스트 볼트' 후보로 꼽혔다.

하지만, 도쿄올림픽에서는 리처드슨의 모습을 볼 수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