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네덜란드는 3전 전승 조 1위…오스트리아도 16강 합류
에릭센 응원 기운 얻은 덴마크, 러시아 완파…극적 유로 16강행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첫 경기부터 핵심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쓰러지는 악재를 겪은 덴마크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러시아를 완파하고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덴마크는 22일(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러시아를 4-1로 꺾었다.

이 경기 전까지 승점 없이 B조 최하위에 머물러 탈락 위기에 몰렸던 덴마크는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대회 첫 승과 함께 B조 2위(승점 3)를 꿰차 16강에 올랐다.

2차전까지 B조에서는 벨기에가 2연승으로 선두를 달리고 핀란드와 러시아가 승점 3으로 뒤를 잇고 있었다.

덴마크는 2연패로 최하위에 머물러 벼랑 끝이었다.

그러나 이날 최종전에서 덴마크가 러시아를 잡고 핀란드는 벨기에에 0-2로 지면서 세 팀이 모두 승점 3으로 동률을 이루며 판도가 완전히 뒤바뀌었다.

이들 팀 간 상대 전적도 1승 1패로 모두 같아 상대 골 득실까지 따진 결과 덴마크가 가장 높은 +2를 기록하며 극적으로 2위를 차지해 16강에 합류했고, 핀란드가 3위, 러시아가 최하위 4위가 됐다.

에릭센 응원 기운 얻은 덴마크, 러시아 완파…극적 유로 16강행

덴마크는 13일 핀란드와의 1차전 때 전반전 도중 간판 미드필더 에릭센이 심장마비로 쓰러지는 힘든 상황을 겪었다.

그라운드에서 심폐소생술까지 받은 에릭센이 병원으로 옮겨진 가운데 90여 분 중단됐다가 재개된 1차전에서 덴마크는 핀란드에 0-1로 졌다.

18일 벨기에와의 2차전에서도 1-2로 패해 덴마크는 16강에 진출하려면 최종전에서 다득점 승리는 물론 핀란드의 패배까지 따라줘야 하는 상황이었다.

심장 수술을 받고 19일 퇴원한 에릭센은 당장 복귀할 수는 없었으나 덴마크 대표팀 훈련장을 방문해 힘을 실었고, 동료들은 에릭센이 쓰러졌던 그 경기장에서 승리로 보답했다.

전반 38분 미켈 담스고르가 페널티 아크 쪽에서 때린 오른발 슛이 꽂히며 기선을 제압한 덴마크는 후반 14분 유수프 포울센이 한 골을 더 보태 기세를 이어갔다.

후반 25분 페널티킥으로 아르템 주바에게 만회 골을 내줬지만, 덴마크는 후반 34분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 37분 요아킴 멜레의 연속 골에 힘입어 대승을 완성했다.

에릭센 응원 기운 얻은 덴마크, 러시아 완파…극적 유로 16강행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다른 B조 최종전에서는 이미 16강 한자리를 확보했던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벨기에가 핀란드를 2-0으로 누르고 3전 전승 조 1위(승점 9)를 굳혔다.

후반 29분 상대 자책골로 리드를 잡은 벨기에는 후반 36분 로멜루 루카쿠의 대회 3호 득점포로 쐐기를 박았다.

덴마크에 간발의 차로 밀려 조 3위가 된 핀란드는 조별리그 종료 이후 각 조 3위 팀 간 성적 비교로 16강 진출을 타진해야 하는 처지다.

C조에서는 네덜란드가 북마케도니아를 3-0으로 물리치고 3전 전승으로 조 1위(승점 9)를 차지했다.

오스트리아는 우크라이나와의 최종전에서 전반 21분 크리스토프 바움가르트너의 결승 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 조 2위(승점 6)로 16강에 합류했다.

우크라이나가 3위(승점 3)에 자리했고, 북마케도니아는 3전 전패 최하위로 탈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