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선, VAR로 바뀐 판정 전수조사…"아스널이 가장 큰 손해봤다"

"EPL에 VAR 없었다면…톱4에 첼시 빠지고 아스널 들었을 것"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 비디오판독(VAR) 시스템이 없었다면 이번 시즌 '톱4'에서 첼시가 빠지고 아스널이 포함됐을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25일(한국시간) "2020-2021시즌 EPL에 VAR이 없었다면 아스널이 4위로 시즌을 마칠 수 있었다"라며 "VAR로 바뀐 판정을 전수 조사한 결과 아스널이 VAR로 가장 큰 손해를 봤다"고 전했다.

이번 시즌 EPL에서는 맨체스터 시티(승점 8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74), 리버풀(승점 69), 첼시(승점 67)가 톱4를 구성했다.

레스터시티(승점 66), 웨스트햄(승점 65), 토트넘(승점 62)가 5~7위에 자리했다.

더선에 따르면 이번 시즌 EPL에서 VAR로 판정이 뒤바뀐 사례는 총 123차례다.

이를 통해 페널티킥은 29개가 주어지고 22개가 취소됐다.

VAR로 무효가 된 득점은 42골이나 된다.

레드카드는 17장이 나왔다.

아스널은 총 12차례 VAR을 통해 3골을 이익 봤지만 무려 9골을 잃으면서 결국 6골을 손해 봤다.

리버풀 역시 18차례 VAR에서 6골을 이익 보고, 12골을 잃으면서 6골을 날렸다.

"EPL에 VAR 없었다면…톱4에 첼시 빠지고 아스널 들었을 것"

VAR로 판정이 뒤바뀌지 않았다면 맨시티(승점 85), 리버풀(승점 72), 맨유(승점 71), 아스널(승점 65)이 톱4로 시즌을 마치게 된다.

첼시(승점 65), 레스터시티(승점 65), 토트넘(승점 61)이 5~7위에 랭크됐다는 게 더선의 주장이다.

아스널과 첼시는 승점과 골 득실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아스널이 앞서는 결과가 나온다.

더선은 "아스널이 VAR 판정으로 승점 4를 손해 보면서 톱4에 포함되지 못했고, 웨스트햄은 6위로 유로파리그 티켓을 따냈지만 VAR이 없었다면 8위로 떨어졌을 것"이라며 "고 설명이다.

이어 "심판의 원래 판정이 지켜졌다면 아스널이 4위를 차지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얻을 수 있었다"라며 "하지만 아스널은 8위에 그쳐 1995-1996시즌 이후 처음으로 유럽클럽대항전 출전권을 놓쳤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