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하고 싶은 선수 묻자 손흥민도 언급
퍼거슨 "박지성은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메시 수비 맡겼어야"

'명장' 알렉스 퍼거슨(80) 전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감독이 그의 제자였던 박지성(40)을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로 꼽았다.

퍼거슨 전 감독은 21일(현지시간) 유튜브 채널 'LAD 바이블 TV'에서 공개된 게리 네빌과 인터뷰에서 "지도한 선수 중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브라이언 맥클레어, 박지성, 로니 욘센"이라고 답했다.

2005년 맨유에 입단한 박지성은 한국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입성, 7시즌을 뛰며 205경기에서 27골을 넣었다.

그를 떠올린 퍼거슨 전 감독은 10년 전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맞붙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박지성에게 리오넬 메시의 수비를 맡겼어야 했다고 털어놨다.

퍼거슨 "박지성은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메시 수비 맡겼어야"

2011년 5월에 열린 2010-2011 UCL 결승전에서 맨유는 바르셀로나에 1-3으로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맨유는 당시 전반까지 1-1로 잘 맞섰지만, 후반 9분 메시에게 결승골을 얻어맞은 뒤 다비드 비야에게 쐐기골을 내주면서 무너지고 말았다.

박지성은 당시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으나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퍼거슨 전 감독은 "후반에 변화를 줘 박지성에게 메시를 대인방어 시켰어야 했다.

내 실수였다.

후반 10분 만에 깨달았다"며 "하프타임에 박지성에게 지시하려고 했지만, 전반에 우리가 동점골을 넣으면서 경기를 더 잘 풀어갈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지성에게 메시를 맡겼다면 우리가 이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퍼거슨 "박지성은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메시 수비 맡겼어야"

한편 그는 지도해보고 싶은 선수를 묻자 토트넘 홋스퍼에서 뛰는 손흥민(29)을 잠시 언급하기도 했다.

해리 케인(토트넘)과 세르히오 아궤로(맨체스터 시티) 등을 꼽은 퍼거슨 전 감독은 "델리 알리는 최고의 선수가 될 거로 생각했는데 거기서(토트넘) 무슨 일이 있었던 건지 모르겠다.

케인은 최고가 됐고, 손흥민도 그렇다.

토트넘에 훌륭한 선수들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