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투수 이의리 관련 이벤트 준비했다가 뭇매
5.18이 의리의리한 데이? 프로야구 KIA, 팬들 항의에 행사 취소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가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는 18일 신인 투수 이의리(19)에 관한 이벤트 '의리의리한(으리으리한) 데이' 행사를 추진했다가 팬들의 비판을 받고 취소했다.

KIA는 17일 "팬들의 우려를 겸허하게 받아들여 18일 예정된 '의리의리한 데이'를 연기하기로 했다"며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KIA는 1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SSG 랜더스와 홈경기에서 최근 맹활약을 펼치는 신인 투수 이의리 응원 이벤트를 추진했다.

5.18이 의리의리한 데이? 프로야구 KIA, 팬들 항의에 행사 취소

KIA는 총 1천명의 관중에게 선착순으로 이의리 티셔츠를 증정하고, 경기 당일 전 좌석을 30% 할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행사 계획이 알려진 뒤 KIA 팬들은 각종 인터넷 사이트와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거세게 항의했다.

추모 분위기 속에서 굳이 이벤트를 펼칠 필요가 있느냐는 것이다.

KIA 홈팬들은 매년 5월 18일에 홈경기가 열리면 육성 응원을 자제하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경기를 관람하곤 한다.

행사 이름도 문제 삼았다.

고의성은 없지만, 5.18을 '의리의리한 데이'로 명명했다는 것이 거부감을 일으켰다.

이의리는 이날 경기에 선발 등판하는데, 신인 투수에게 부담감을 준다는 의견도 많았다.

결국 KIA는 행사 전날 관련 이벤트를 취소하고 사과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