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양의지, 역대 포수 최초로 사이클링 히트 폭발

NC 다이노스의 안방마님 양의지가 국내 프로야구에서 포수 최초로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했다.

양의지는 29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방문경기에서 단타와 2루타, 3루타, 홈런을 모두 기록하는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했다.

1982년 출범한 KBO리그에서 사이클링 히트는 통산 28번째이지만 포수가 달성한 것은 양의지가 처음이다.

포수와 4번타자로 선발로 출장한 양의지는 2회초 첫 타석에서 가장 어렵다는 3루타를 터뜨렸다.

삼성 선발 백정현을 상대로 우익수 키를 넘어가는 3루타를 날린 양의지는 후속 타자 에런 알테어의 내야안타 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올렸다.

양의지는 4회에는 좌전안타를 치며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이어 2-0으로 앞선 5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2사 1, 2루에서 좌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3점홈런을 쏘아 올려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3루타와 단타에 이어 홈런까지 터뜨린 양의지는 7회 네 번째 타석에서 곧바로 2루타를 만들었다.

삼성 세 번째 투수 심창민을 상대로 총알 같은 타구를 날려 좌익수 키를 넘긴 양의지는 여유 있게 2루에 도착해 활짝 웃음을 머금었다.

4타수 4안타를 기록해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한 양의지는 역대 최소 타석 타이기록도 세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