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여자축구 전설 윌리엄스 20년 만에 은퇴 선언

20년간 그라운드를 누빈 잉글랜드 여자축구의 '전설' 파라 윌리엄스(37·레딩)가 은퇴 선언했다.

윌리엄스는 27일(한국시간) 영국 BBC 라디오를 통해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생활을 접는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 신장 질환을 겪어온 윌리엄스는 "경기력이 떨어지고 있어 지금이 떠날 때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첼시 유스 출신으로 2000-2001시즌에 성인 무대에 데뷔한 윌리엄스는 주로 미드필더로 찰턴, 에버턴, 리버풀, 아스널 등에서 뛰었다.

리버풀에서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WSL) 우승컵을 두 번 들어 올렸고, 잉글랜드축구협회 FA컵도 에버턴과 아스널 소속으로 한 번씩 경험했다.

마지막 팀인 레딩에서도 3시즌 연속 공식전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는 등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는 A매치 172경기에 출전해 최다 출전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40득점을 기록했다.

잉글랜드가 역대 최고 성적인 3위에 오른 2015 캐나다 여자 월드컵에서 주전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윌리엄스는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대표팀 데뷔전을 꼽으면서 "축구를 그저 좋아했을 뿐 직업 축구인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은 꿈에도 하지 못했던 내가 잉글랜드를 대표해 뛰게 된 그 순간을 영원히 기억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