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등판' STL 김광현, 3이닝 3실점 노 디시전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시즌 첫 등판에 나선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3이닝 3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3이닝 2사사구 5피안타 4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68개를 기록했다.

올해 세인트루이스의 3선발로 낙점된 김광현은 시범경기 기간에 허리 통증을 느끼면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김광현은 세 차례의 시뮬레이션 게임을 통해 투구수를 늘린 뒤 개막 2주가 만에 다소 늦은 첫 등판에 나섰다.

1회 김광현은 2아웃을 잘 잡고 리스 호스킨스키에 좌전안타를 맞았고, J.T. 리얼무토에게 몸에 맞는 공을 던진 데 이어 알렉 봄에게 좌전 적시타를 허용하며 첫 실점 했다. 이후 디디 그리고리우스에게 8구 승부 끝 볼넷을 내주며 맞이한 만루에서 맷 조이스에게 3볼로 밀어내기 위기를 맞았지만 풀카운트 에서 헛스윙을 이끌어내고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2회는 로만 퀸 유격수 직선타, 맷 무어와 앤드류 맥커친 연속 삼진으로 깔끔했다. 이후 김광현은 3회초 두 차례나 타석에 들어섰고, 세인트루이스가 3회초에만 6점을 뽑아내며 6-1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으나 3회말 세구라, 호스킨스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2·3루 위기를 맞았다.

김광현은 리얼무토를 포수 땅볼 처리하며 점수와 아웃카운트를 맞바꿨고, 봄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잃었다. 이어 그리고레리우스에게 우전안타를 맞고 우익수 실책으로 주자 2루 상황, 김광현은 초이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추가 실점을 막았다.

세인트루이스는 4회초 놀란 아레나도의 투런포와 야디에르 몰리나의 연속 타자 홈런으로 3점을 추가했고, 2사 1·2루 기회에서 공격 시간이 길어지자 세인트루이스 벤치는 김광현을 빼고 대타 맷 카펜터를 투입하면서 김광현은 이날 승패를 기록하지 않으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