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위권 불투명한데 엇갈린 선수단...'좌절' 혹은 '웃음꽃'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불안한 상황에 토트넘 선수단의 반응은 제각각이었다. 전혀 다른 방향을 바라보는 듯한 팀 분위기였다.

토트넘 홋스퍼는 17일(한국시각)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에버튼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케인이 전반 27분에 선제골을 넣었지만, 상대 길피 시구르드손에게 전반 31분과 후반 17분 연속골을 허용했고 케인이 후반 23분 동점 골을 넣었지만 에버튼에 파상공세를 허용하며 서로 승점을 나눠 가졌다.

토트넘은 현재 승점 50점으로 7위를 유지했고 4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한 경기 더 치른 상황에서 승점 5점 차이가 난다.

6경기가 남은 상황에서 토트넘은 현재의 경기력이라면 4위권 진입이 어렵다. 하지만 토트넘의 선수단은 경기 종료 후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경기 종료 후 위고 요리스와 세르주 오리에, 무사 시소코는 에버튼의 뤼카 디뉴와 만나 이야기를 나눴고 요리스와 오리에는 디뉴와 농담을 나누며 웃음꽃을 피웠다.

반면 조 로든의 경우 아쉬움을 보이며 유니폼으로 얼굴을 감쌌다. 손흥민 역시 힘든 기색을 드러냈고 허리에 손을 올리면서 경기 결과에 아쉬운 표정을 드러냈다.

.토트넘 팬 사이트인 '스퍼스웹'은 이날 요리스, 시소코, 오리에, 그리고 디뉴의 대화 영상을 올리면서 `4위권 희망이 물 건너갔는데 국가대표팀 동료와 농담을 하며 웃고 떠드는 아주 즐거운 시간`이라고 세 선수를 비꼬았다.

토트넘은 4위권 진입도 불투명한 상황에 케인마저 발목 부상으로 후반 막판 빠져 얼마나 결장할지 예측할 수 없다. 더군다나 케인의 발목은 무려 7번이나 다친 곳이다.

토트넘은 26일에 맨체스터 시티와 카라바오컵 결승전을 앞두고 있고 남은 리그 6경기에 UEFA 유로파리그 진출권이라도 따내야 하는 위기 상황에 놓였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스카이스포츠/토트넘팬사이트 SN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