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스토퍼 이정후 "에이스 나왔잖아요" [사직:생생톡]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현세 기자] `에이스가 나오는 경기를 잘 치렀다는 데 우리 모두 만족스러워하고 있습니다.`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는 9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팀 간 시즌 1차전에서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장해 결승타 포함 4타수 2안타 3타점 1볼넷을 기록하며 7-2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가 끝나고 이정후는 `에이스가 나오는 경기라서 잘했다는 데 우리 모두 만족스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키움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는 7이닝 100구 3피안타 8탈삼진 3볼넷 무실점 투구를 기록하며 시즌 2승을 올렸다.

키움으로서 의미 있는 승리다. 앞서 3, 4일 고척 삼성과 개막 2연전에서는 연승을 달렸는데, 6, 7, 8일 고척 KIA와 주중 3연전에서는 싹쓸이 패배를 당했다가 첫 원정 경기까지 와 연패를 끊게 됐다. 이정후는 `팀이 힘든 경기를 하고 부산까지 내려와 경기를 치렀다. 오늘 경기는 분위기가 가라앉아 있는 상태였는데 중요했다. 기회는 최대한 살리고 싶었다`고 했다.

첫 득점권 기회부터 살렸다. 이정후는 3회 초 2사 만루에서는 롯데 선발 투수 김진욱으로부터 3타점 적시 2루타를 쳐 키움이 앞서 나가게 했다. 이어 9회 초 무사 2루에서는 롯데 구원 투수 오현택으로부터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쳐 쐐기를 박았다. 직전 경기까지 타율 0.200(20타수 4안타)에 머물러 있었으나, 9일 경기부터 타격 페이스를 끌어 올리는 계기가 될 수 있다.

홍원기 감독은 `오늘 경기를 계기로 이정후 타격감이 살아나면 좋겠다`고 바랐다. 이정후는 `한 경기 갖고는 잘 모르겠다. 더 치러봐야 할 것 같다. 그래도 타격감이 좋든 안 좋든 오늘 경기는 내가 원하는 스윙이 나와서 좋았다. 지금까지 스윙 자체가 좋을 때 스윙이 아니라 안 좋을 때 나오는 스윙이라서 걱정이었는데, 좋은 스윙이 나왔다. 오늘부로 좋아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중견수 출장과 관련해서는 `타격에 영향 전혀 없다. 보고 싶은 포지션이었는데, 믿고 맡겨 주셔서 감사하다. 겨울에 수비 준비를 많이 했다. 국가대표로도 중견수에 나서서 애착이 있다`며 `어제 경기에서는 보살 플레이가 있었는데, 사실 승부조차 안 될 것 같았는데, 1루 주자가 빨라서 3루는 안 될 것 같고 그래서 던졌는데 타이밍이 맞았다. 정확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어깨가 좋아도 정확도 없이는 승부가 안 된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