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석 듀오·요스바니 반격…대한항공 2차전 승리로 챔프전 원점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가 5세트 서브 에이스를 성공한 뒤 관중석을 향해 포효했다.

정규리그 1위 대한항공의 비상을 알리는 장면이었다.

대한항공은 1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2(25-20 27-29 25-20 23-25 15-13)로 힘겹게 꺾었다.

전날 1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0-3(26-28 22-25 23-25)으로 완패했던 대한항공은 2차전에서 반격에 성공하며 5전 3승제의 챔피언결정전 전적을 1승 1패로 만들었다.

대한항공이 자랑하는 국가대표 레프트 정지석·곽승석 듀오는 공수에서 맹활약했고, 요스바니는 강한 서브와 탄력 넘치는 공격으로 우리카드에 공포를 안겼다.

이날 요스바니는 53.03%의 공격 성공률로 양 팀 합해 최다인 39점을 올렸다.

정지석은 블로킹 득점 6개를 포함해 23득점(공격 성공률 54.83%) 했다.

곽승석은 탄탄한 수비를 뽐내면서, 공격에서도 두 자릿수 득점(12점)을 했다.

우리카드 날개 공격수 알렉스(34점·공격 성공률 51.26%), 나경복(16점), 한성정(13점)도 분투했다.

그러나 대한항공 삼각 편대가 2차전에서는 판정승을 거뒀다.

석석 듀오·요스바니 반격…대한항공 2차전 승리로 챔프전 원점

마지막까지 승자를 알 수 없는 혈전이 이어졌다.

5세트 중반까지는 우리카드가 한 걸음 앞서가면, 대한항공이 동점을 만드는 모습이 반복됐다.

그러나 11-11에서 요스바니의 서브가 네트를 맞고 우리카드 진영으로 넘어갔고, 우리카드 한성정은 이 공을 받아내지 못했다.

요스바니는 서브 에이스를 확인한 뒤, 포효했다.

우리카드도 알렉스의 화력으로 맞불을 놓으며 13-13으로 균형을 이뤘다.

1차전에서 허리 통증 탓에 출전하지 못한 대한항공 센터 진성태가 속공으로 득점하며 다시 균형을 깼다.

우리카드는 13-14에서 토종 레프트 나경복의 퀵 오픈이 블로커의 손을 맞지 않고 라인 밖으로 벗어나면서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갈 기회를 날렸다.

석석 듀오·요스바니 반격…대한항공 2차전 승리로 챔프전 원점

대한항공은 2차전 1세트를 따내며 전날 완패의 악몽을 털어냈다.

1세트 8-8에서 요스바니가 백어택과 퀵 오픈에 연거푸 성공하며 균형을 깼다.

14-12에서는 요스바니의 서브가 나경복의 손을 맞고 네트를 넘어오자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가 직접 공격하는 척하다가, 레프트 자리에 있는 곽승석에게 공을 넘겼다.

한선수의 의도를 파악한 곽승석은 높이 떠올라, 우리카드 진영에 강스파이크를 꽂아 넣었다.

우리카드는 한성정의 활약 속에 19-20으로 추격했다.

하지만 허리 통증으로 1차전에 출전하지 못한 대한항공 센터 진성태가 속공으로 허를 찔러 다시 격차를 벌렸다.

대한항공은 22-20에서 정지석의 후위 공격으로 달아났다.

이어 정지석의 최석기의 속공을, 임동혁이 나경복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첫 세트를 끝냈다.

2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내준 대한항공은 3세트에서 화려한 플레이로, 다시 주도권을 쥐었다.

우리카드는 18-19에서 원포인트서버로 내세운 최현규의 서브라 엔드라인을 살짝 넘어가는 불운을 겪었다.

곧바로 서비스 라인에 들어선 요스바니는 서브 에이스에 성공했다.

요스바니는 웜업존 동료들에게 달려가 세리머니를 했다.

22-19에서는 정지석의 상대 주포 알렉스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했다.

대한항공이 3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었다.

우리카드는 4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하지만, 요스바니가 5세트에서도 강한 서브를 꽂아 넣었고 대한항공이 승리를 챙겼다.

인천에서 1승씩을 주고받은 양 팀은 13일 하루 쉬고, 14일과 15일에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3·4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