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박건우 '쾅·쾅'…두산 2연승, 삼성 3연패

두산 베어스가 화끈한 홈런포를 앞세워 개막 2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6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김재환과 박건우가 각각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한 데 힘입어 6-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개막 2연승을 달린 반면 삼성은 3연패의 늪에 빠졌다.

두산은 2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재환이 삼성 선발 백정현을 상대로 우월 솔로홈런을 뿜어 선취점을 뽑았다.

4회에는 박건우가 좌측 외야 스탠드 상단에 꽂히는 대형 솔로포를 터뜨려 2-0으로 앞섰다.

삼성은 5회초 이학주-김민수-박해민이 연속 3안타로 1점을 만회했다.

계속된 1사 1, 2루에서 김상수가 병살타를 친 게 아쉬웠다.

두산은 공수 교대 후 곧바로 반격했다.

정수빈이 내야안타, 허경민은 우전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호세 페르난데스가 우익수 방면 희생플라이를 쳐 3-1로 다시 앞섰다.

8회말에는 1사 만루에서 김재호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고 2사 후에는 박세혁이 2타점 중전안타를 날려 6-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삼성은 9회초 마지막 공격 2사 2, 3루에서 대타 강한울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렸으나 더는 추격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