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라이벌 롯데에 5-3 승리
8회 최정·최주환 연속 홈런
추신수는 안타 없이 삼진 두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를 관람하며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를 관람하며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시작 전부터 ‘장외 설전(舌戰)’으로 뜨거웠던 ‘유통 공룡’의 첫 맞대결에서 홈런 네 방을 터뜨린 SSG 랜더스가 먼저 웃었다.

SSG는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개막전에서 5-3으로 이겼다. SSG 최정과 최주환은 6안타(4홈런) 5타점을 합작해 롯데 마운드를 무너뜨리고 구단의 창단 첫 승리를 견인했다.

SSG 타선은 초반부터 불을 뿜었다. 2회말 최정이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를 상대로 우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 SSG는 롯데가 3회초 전준우와 이대호의 연속 안타로 따라오자 4회말 다시 도망갔다.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최주환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터뜨렸다. 롯데는 5회 김준태의 솔로포로 다시 1점을 추격했다.

3-2로 팽팽하던 8회말 승부처에서 SSG 방망이가 다시 한 번 롯데 마운드를 난타했다. 바뀐 투수 최준용을 상대로 최정과 최주환이 연속 홈런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SSG는 9회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투수 김상수가 롯데 정훈에게 솔로포를 헌납해 5-3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2사 만루 위기에서 손아섭을 내야 땅볼로 요리해 SSG의 승리가 결정됐다.

올 시즌을 앞두고 4년 42억원에 SSG 유니폼을 입은 최주환은 4타수 3안타(2홈런) 3타점을 기록해 자신의 진가를 첫 경기부터 증명했다. 최정은 4타수 3안타(2홈런) 2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KBO리그 첫 경기를 치른 SSG 추신수는 네 차례 타석에 들어서 안타 없이 볼넷 1개, 도루 1개를 기록했다. 삼진은 2개를 당해 아직은 적응이 필요한 모습이었다.

SSG 선발 투수 아티 르위키는 6이닝 7피안타(1홈런) 3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해 SSG의 첫 승리 투수가 됐다. 롯데 에이스 스트레일리는 6이닝 7피안타(2홈런) 2볼넷 3실점(3자책)으로 제 몫을 했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첫 패를 기록했다.

SSG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경기 시작 1시간40분 전 경기장에 도착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9회초까지 경기를 직접 관람하다 자리를 뜬 정 부회장은 경기가 끝난 뒤 “정말 멋진 경기였다”며 선수들과 김원형 감독에게 첫 승을 축하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