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들, 개막전서 팬들이 정한 슬로건 마스크 착용

프로야구 KBO리그 전 선수들은 3일 열리는 2021시즌 개막전에서 팬들이 정한 슬로건 마스크를 착용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일 "10개 구단 선수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안전한 리그를 기원하기 위해 '함께해요 KBO! 이겨내요 코로나!'라고 적힌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뛴다"며 "해당 슬로건은 지난달 3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공모전을 통해 결정됐다"고 전했다.

KBO는 "공모기간 1천300건 이상의 후보가 접수됐으며, KBO는 가장 적합한 슬로건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