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이강철 감독 "타선 집중력 좋아 쉽게 이겼다" [수원:코멘트]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KT 위즈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시범경기 3연승을 달성했다.

KT는 25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시범경기에서 12-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KT는 시범경기 전적 3승1무로 3연승을 기록했다.

선발 배제성은 4이닝 동안 볼넷 4개를 기록했으나 1피안타 6탈삼진 2실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했다. 이어 이보근이 2이닝 무실점, 전유수가 2이닝 1실점, 박시영이 1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장단 13안타가 나온 타선에서는 타선에서는 심우준과 신본기가 3타점, 송민섭이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선발 배제성이 초반 페이스가 왔다갔다 했지만 중반부터 잘 잡아갔던 것 같다. 구위가 좋았고 준비가 잘 되어가고 있는것 같다`고 평가하며 `타선의 집중력이 좋아서 쉽게 이길 수 있었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