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센코컵 바둑 준우승…위즈잉, 대회 3연패

한국 여자바둑의 일인자 최정 9단이 '센코컵 월드바둑여류최강전 2021'에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최정은 24일 온라인으로 펼쳐진 센코컵 결승에서 중국의 위즈잉 6단에게 219수 만에 불계패했다.

이로써 최정은 센코컵에서 2회 연속 준우승에 그쳤다.

백을 잡은 최정은 우하귀에서 실수를 저질러 형세가 불리했다.

최정은 상변에서는 포인트를 올려 형세의 균형을 맞췄으나 중앙 흑 대마를 무리하게 공격하다 오히려 손해를 입고 패배했다.

최정은 최근 위즈잉을 상대로 6연승을 달렸지만 센코컵에서는 유독 약한 징크스를 이어갔다.

1회 대회에서는 준결승에서 위즈잉을 만나 패했고 2회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는 결승에서 연속 패했다.

최정, 센코컵 바둑 준우승…위즈잉, 대회 3연패

위즈잉은 센코컵 3연패를 달성했다.

최정은 위즈잉과의 통산 상대 전적도 17승 18패로 뒤졌다.

최정은 대국 후 "대회 내내 즐거웠고 우승한 위즈잉 선수에게 축하를 보내고 싶다"라며 "어려운 시기에도 대회를 개최해 준 주최 측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이 대회가 계속됐으면 좋겠다"는 말했다.

결승전 대국 내용에 대해선 "중반 한때 역전했지만, 초읽기에 몰리며 승리 수순을 찾지 못한 것 같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센코컵 제한 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다.

우승 상금은 500만엔(약 5천200만원)이며 준우승은 150만엔, 3위 100만엔, 4위 50만엔이 주어진다.

한편 센코컵 이벤트 대회로 열린 여류 틴에이저 기사 토너먼트에서는 일본의 나카무라 스미레 2단이 우에노 리사 초단에게 백 6집반승을 거두며 우승했다.

또 세계여류아마최강전 인터넷 바둑 토너먼트에서는 베트남의 쿠야안하가 우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