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엑스포츠뉴스 화성, 김한준 기자] 천하의 김연경도 어쩔 수 없었다.

흥국생명은 22일 오후 경기도 화성 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IBK 기업은행과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3(6-25 14-25 25-20 25-27)으로 패하며 챔피언 결정전 진출을 눈 앞에서 놓쳤다.

기업은행의 서브와 블로킹 득점, 그리고 자멸하는 실책으로 허무하게 1, 2세트를 내준 흥국생명 김연경은 다시 동료 후배들을 다독이고 격려하며 악착같은 모습으로 3세트를 따냈지만, 절친 김수지와 김희진의 블로킹에 막히며 경기를 내줬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엄지손가락 통증까지 호소한 김연경.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은 엄지손가락에 통증을 느낀 김연경의 상태에 대해선 `아직 확인을 못해봤다`고 설명했다.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기합과 함께 강한 스파이크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정말 보기 힘든 왼손 공격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이 악물고 수비까지!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후배들을 격려하고 다독이며 이끌지만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절친들(김수지, 김희진)에게 막혀버린 공격, 승부는 결국 3차전으로!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엎친데 덮친격, 손가락 부상까지! 천하의 김연경도 지쳤다! [김한준의 사이드앵글]



손가락 부상 악재까지 겹쳐버린 김연경!


챔피언결정전을 향한 마지막 경기는 오는 24일 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다.

kowel@xpots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