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배지환, 상대 수비 실책으로 출루…안타 생산은 실패

피츠버그 파이리츠 산하 마이너리그 기대주 배지환(22)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또 한 번 침묵했다.

배지환은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매케츠니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시범경기에 대타로 출전해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배지환은 피츠버그가 6-1로 앞선 6회말 2사에서 타격 기회를 잡았다.

상대는 마이너리그 소속 우완 투수 윌리엄 우즈. 배지환은 2볼 2스트라이크에서 가운데 몰린 시속 138㎞ 슬라이더를 공략했다.

타구는 3루수 정면으로 향했는데, 상대 팀 3루수 C.J. 알렉산더가 악송구를 범해 수비 실책으로 출루했다.

득점을 기록하진 못했다.

배지환은 올 시즌 MLB 시범경기에서 초청선수로 뛰고 있으며 4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 삼진 1개를 기록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