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등 좌시하지 않고 적극 대응할 것"
축구선수 기성용.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축구선수 기성용.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초등학교 시절 축구부 동성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축구선수 기성용(32·FC서울)이 재차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기성용은 25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며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 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 대응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 24일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축구선수 출신 C와 D가 2000년 1~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숙소에서 한 해 선배 A와 B에게 여러차례 성폭행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건 당시 초등 5학년생이던 C와 D는 한 학년 선배이던 A선수와 B가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졌고 C와 D는 번갈아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도 했다.

피해자 측은 A를 최근 수도권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로, B는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로 각각 지목했다.

이후 출신교와 나이, 국가대표 이력 등의 정보를 통해 정황상 A긴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확산했다. 기성용 측은 공식 발표를 통해 "선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를 주장하는 측이 언급한 내용과 일절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다음은 기성용 선수 글 전문.

기성용입니다.
긴 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보도 된 기사내용은 저와 무관합니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습니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 드립니다.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사실 확인 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습니다.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