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이효희 코치, 27일 마지막 홈경기서 은퇴식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가 이효희 코치의 은퇴식을 진행핸다.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은 `오는 27일 IBK기업은행과의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에서 이효희 코치의 은퇴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1998년 KT&G 배구단에 입단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했던 이효희 코치는 2020년 4월까지 22시즌 동안의 현역 생활을 마감한 뒤 올해부터 도로공사의 지도자로서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

이효희 코치는 2005시즌 KT&G의 주전 세터로 V-리그 원년 우승을 이끌었으며, 흥국생명, IBK기업은행을 거쳤다. 이후 2014~15시즌 도로공사에 합류한 첫해 정규리그 우승을 선사한 이 코치는 2017~18시즌 도로공사를 창단 48년 만에 챔피언의 자리에 올려놓으며 거쳐간 4개팀 모두를 우승으로 이끈 전무후무한 기록을 달성했다.

도로공사 구단은 이효희 코치의 은퇴식을 20-21시즌과 시작과 동시에 진행하고자 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연기할 수밖에 없었다. 우여곡절 끝 이번에 진행되는 은퇴식은 헌정영상 상영, 공로패 및 기념품 전달, 영구결번식, 인터뷰 순으로 진행된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