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꺾은 린가드 “훌륭한 승리… 축구 즐기고 있어”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제시 린가드(웨스트햄)가 팀 승리에 환호했다.

웨스트햄은 21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5라운드에서 토트넘 홋스퍼를 2-1로 제압했다. 승전고를 울린 웨스트햄은 승점 45로 4위에 올랐다.

이날 린가드는 4-2-3-1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원톱 미카일 안토니오을 비롯해 제로드 보웬, 파블로 포르날스와 호흡을 맞췄다.

웨스트햄은 전반 5분 오른쪽 측면에서 보웬이 올린 크로스를 안토니오가 슈팅으로 연결했고, 요리스 선방 후 흘러나온 볼을 재차 밀어 넣으며 일찍이 승기를 쥐었다.

득점에 성공한 웨스트햄은 내려앉아 촘촘한 수비 라인을 구축했다. 전반 내내 토트넘에 큰 기회를 내주지 않았고 리드를 잡은 채 전반을 마쳤다.

린가드는 팀이 전체적으로 수비에 집중하는 탓에 돋보이진 않았다. 하지만 후반 시작과 동시에 주인공이 됐다. 후반 2분 포르날스의 패스를 받은 린가드가 박스로 밀고 들어가 왼발 슈팅으로 토트넘 골망을 갈랐다. 부심이 깃발을 들었으나 VAR 판독 후 득점으로 인정됐다.

웨스트햄은 후반 19분 루카스 모우라에게 실점하며 추격을 당했다. 후반 33분 가레스 베일이 크로스바를 강타했고, 추가시간 손흥민에게 굴절된 볼이 골포스트를 때리는 등 위기를 넘겼고, 귀중한 승점 3을 챙겼다.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된 린가드는 경기 후 영국 스카이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훌륭한 승리였다. 오늘 운이 좋았다”며 “후반에도 (전반과 같은) 강도를 유지하는 게 문제였다. 우린 팀으로서 승점 3점을 위해 열심히 뛰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웨스트햄 유니폼을 입은 린가드는 4경기에 나서 3골을 몰아쳤다. 벌써 팀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이다.

린가드는 “선수들이 나를 이끌어주고 있다. 멋지다. 난 정말 빠르게 정착했다. 매 경기 웃으면서 축구를 즐기고 있다. 이게 제일 중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팀이 4위권에 진입한 것에 기쁜 마음도 드러냈다. 린가드는 “모든 이들이 시즌 끝에 대한 목표가 있다”며 “우린 순위표를 너무 자주 보지 않고 경기를 치를 것이다. 하지만 (4위는) 정말 즐거운 위치”라고 웃었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A Images/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