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이성우, 내 인생의 '마지막' 스프링캠프 [이천:캠프톡]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며칠 남지 않은 LG 트윈스의 스프링캠프는 이성우의 선수 마지막 스프링캠프다. 사람 일이야 어떻게 될지 모른다지만, 적어도 이성우의 마음속에서는 그렇다. 이성우는 속에 새긴 그 '마지막'을 팀을 위해, 후배들을 위해 보내고 싶은 마음이다.

LG 스프링캠프가 열리고 있는 이천LG챔피언스파크에서 만난 이성우는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거니까. 언젠가 그만두겠다는 생각을 했고 작년이 마지막일 거라 생각했는데 1년이라는 시간이 주어졌다. 솔직히 몸은 작년보다 피곤하긴 한데, 마지막 스프링캠프고 운동이 오늘 포함해서 몇 번 남았구나, 그런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이 될 캠프와 시즌이지만, 이성우는 자신이 아닌 후배들을 위해 더 힘을 쏟는 모양이다. 이성우는 `젊은 선수가 유강남 뒤를 받치는 게 미래적으로도 낫다고 생각했다. 고민도 많이 했다`면서 `스트레스받지 않고 오히려 더 재밌다. 김재성, 박재욱이 가끔씩 삼촌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분위기를 너무 좋게 해줘서 특히 포수 훈련은 정말 재밌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선수들이 먼저 물어보기도 한다. 백업 준비나 과정, 2번, 3번 포수를 경쟁하고 있는 상태기 때문에 그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안다.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물어보길래 절대 오버해서 하지 말고, 남들이 봤을 때 안정적인 이미지, 화려함보다 침착함이 중요하다고 얘기해줬다. 그 둘은 기술적인 건 준비된 모습 같아 나도 더 편하게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 자리를 잘 잡아줘서 내가 편하게 떠날 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임팩트 있는 마무리를 꿈꿀 법도 하지만, 이성우는 `1군 출장 욕심도 전혀 없다`고 잘라 말한다. 그는 `유강남을 뒤쫓을 수 있는 선수가 나온다면 1군에 안 올라가도 된다. 나는 그저 주어진 한 경기가 있다면 팀 승리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생각하고 있다. 기회가 안 온다고 해서 서운할 입장이 아니다. 한 경기라도 팀 승리를 위해, 투수들의 장점을 어떻게 이끌 것인가 그 생각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얘기를 전해 들은 류지현 감독은 `난 안 그렇게 생각하는데`라며 껄껄 웃었다. 류 감독은 `이성우를 배제할 생각은 전혀 없다. 기량적으로 아직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 경쟁력을 보고 선택하는 건 맨 나중의 일`이라며 `기량도 기량이지만, 고참으로서 주변을 잘 다스리는 게 참 크다. 시즌 때도 이성우는 벤치에 앉아있는 걸 본 적이 없다. 꼭 중간 정도에 서서 야수, 투수를 다 보면서 계속 격려해주더라`고 얘기했다.

이어 `드러나지 않는 것에서도 영향력이 있기 때문에, 저런 선배들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올해도 해외로 캠프를 갔다면 '이성우, 김용의는 다 알잖아' 이런 얘기를 했겠지만 저런 선배들이 1군 선배고, 캠프에 있어야 후배들이 따라가는 좋은 분위기가 된다. 어린 선수 한둘 더 넣어 기량 향상을 지켜본다는 건 반대다. 해외로 갔어도 두 선수는 무조건 명단에 들어갔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선수 본인은 기회가 많지 않을 거라 예상한다. 그래서 이성우가 그리는 올 시즌은 소박할지도 모른다. 이성우는 `만약에 1군에 올라간다고 하면 가족들을 무조건 불러야 하지 않을까. 유치원도 빼고, 무조건 2박3일로 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웃었다. `용택이 형, 근우처럼 스타 플레이어도 아니고, 앞에서 울진 못해도 우리 가족들 보면 눈물이 날 것 같아요. 은퇴식은 아내가 꼭 해준다고 해서 기대하고 있어요. 기사 나가면 엄청 부담 갖겠네요. 하하.`

LG 이성우, 내 인생의 '마지막' 스프링캠프 [이천:캠프톡]


eunhwe@xportsnews.com / 사진=LG 트윈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