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한동민, 한유섬으로 '개명'…"액운 떨치려고 결심"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거포 한동민(32)이 개명했다.

새로운 이름은 한유섬(楡暹). 나무 위에 해가 떠 있다는 뜻이다.

SK 구단 관계자는 18일 "한동민은 지난해 11월 개명한 뒤 행정 절차를 마무리했다"며 "최근 한유섬으로 한국야구위원회(KBO) 등록 절차를 끝냈다"고 전했다.

한유섬은 최근 "지난 시즌 두 번이나 크게 다쳐서 액운을 떨쳐버리기 위해 개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5월 오른쪽 정강이뼈 미세 골절로 약 50일 동안 전력에서 이탈했고, 9월엔 경기 중 수비 과정에서 타구를 잡다가 왼쪽 엄지손가락 인대가 파열돼 시즌 아웃됐다.

그가 바꾼 건 이름뿐만이 아니다.

등번호도 62번에서 35번으로 교체했다.

팀 이름도 곧 바뀐다.

소속 팀 SK는 신세계그룹 이마트로 매각된다.

한유섬은 "많은 것에 변화가 생겼는데, 새 시즌엔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뛰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