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2022 V-리그, 10월 16일 개막 확정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21~2022 V-리그가 10월 16일에 개막한다.

한국배구연맹은 18일 제17기 제3차 이사회 및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2021년 컵 대회 개최, 외국인선수 선발, 21~22 시즌 경기일정 등에 대한 안건들이 논의했다. 다음은 주요 의결사항.

먼저 2021~2022시즌은 2021년 10월 16일에 시작해 2022년 4월 4일까지 진행된다. 기존과 동일하게 남자부 126경기, 여자부 90경기가 6라운드 동안 경기가 펼쳐지며 남·녀부 모두 주중 오후 7시, 주말에는 남자부는 오후 2시, 여자부는 오후 4시에 시작한다. 리그 휴식일은 남자부는 월요일, 여자부는 월, 목요일로 운영될 예정이다.

2021 KOVO컵 프로배구대회는 의정부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다. 17∼18 시즌 올스타전 개최지였던 의정부에서 펼쳐지는 이번 대회는 남녀부 분리개최로 진행되며 V-리그 남자부 7개 구단과 상무, 그리고 여자부 6개 구단이 참가할 예정이다.

21~22 시즌에 활약할 외국인선수 선발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내달 2일부터 4월 5일까지 약 한달 동안 선발 대상자를 영상을 통해 살펴보고 남자부 4월 27일, 여자부 28일 이틀 동안 드래프트를 통해 선발한다.

또한 외국인 선수 연봉에 변화가 생긴다. 세금 별도(NET)에서 세금 포함(GROSS)으로 변경하고 여자부 최초 계약 선수의 연봉은 16만 달러에서 20만 달러로, 재계약 선수는 21만 달러에서 30만 달러로 조정된다. 남자부는 최초 계약 선수가 31만 달러에서 40만달러로, 재계약 선수의 연봉은 36만 달러에서 55만 달러로 책정될 예정이다. 단, 남자부 외국인 선수 중 20~21시즌에 뛰었던 선수가 다음 시즌 같은 팀에서 재계약 할 경우는 60만 달러를 수령하게 된다.

한편 다음 시즌 합류할 외국인 선수는 격리기간을 고려해 2021년 7월 1일에 입국 가능하며 선수 교체 시, 대체 선수의 격리 해제 기간까지 기존 외국인 선수를 보유할 수 있게 된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