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의 품격’ 헨더슨 “승리 기쁜데, 이제 절반 왔다”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리버풀 캡틴 조던 헨더슨은 1차전 승리에도 방심이 없다.

리버풀은 17일 오전 5시(한국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모하메드 살라, 사디오 마네의 골에 힘입어 라이프치히를 2-0으로 꺾었다. 리버풀은 이날 승리로 8강행에 청신호를 켰다.

귀중한 승리였다. 리버풀은 라이프치히와 맞대결 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이번 승리로 8강행이 유력해졌단 점도 크지만, 무엇보다 최근 부진을 털었단 게 가장 큰 호재다.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한 헨더슨은 승리의 기쁨을 드러냈다. 리버풀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헨더슨은 “정말 중요한 경기였다. 전반적인 경기력에 만족한다.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치는 것도 중요했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사실 라이프치히는 리버풀에 쉽지 않은 상대였다. 두 팀 모두 전방 압박 기본 전술로 활용하는 팀이기에 한 번의 실수가 득점 혹은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경기였다.

상대 실수를 유도하는 데 있어 더 빼어났던 리버풀이 리드를 쥐었다. 후반 8분 마르셀 자비처의 백패스를 전방에 있던 살라가 가로챘고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잡아 골망을 갈랐다. 5분 뒤엔 리버풀 진영에서 길게 넘어온 볼을 다요 우파메카노가 걷어내는 데에 실패했다. 마네가 골키퍼와 대결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네트를 흔들며 승기를 굳혔다.

헨더슨은 “살라와 마네는 경기 내내 활기차 보였다. 그들이 압박을 정말 잘했다고 본다. 그리고 골로 보상을 받았다고 생각한다”며 동료들에게 엄지를 세웠다.

토너먼트에서 원정 승리는 정말 값지다. 그러나 2-0 스코어는 2차전에서 충분히 뒤집힐 수 있다. 헨더슨은 “단지 하나의 좋은 결과일 뿐이다. 우린 기쁘다. 그러나 이제 절반이 끝났다. 2차전이 기다리고 있다”며 일희일비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제 리버풀의 시선은 리그로 향한다. 3연패의 오명을 벗어야 하는 시점에서 라이벌과 맞붙는다. 리버풀은 오는 21일 EPL 25라운드에서 에버튼과 머지사이드 더비를 펼친다.

헨더슨은 “우린 이제 EPL 시선을 돌려야 한다. 머지사이드 더비가 기다리고 있고, 이 경기는 중요하다. 회복을 전념할 것이고 에버튼전에 모든 것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DPA/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