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이다영 징계' 흥국생명 21점-10점-10점, 충격의 4연패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과거 학교폭력 사실이 밝혀지며 주전 세터 이다영, 레프트 이재영이 빠진 흥국생명이 IBK기업은행에게도 완패하며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최근 세 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따지 못했다.

흥국생명은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기업은행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21-25, 10-25, 10-25)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흥국생명(17승7패·승점 50)은 세 경기 연속 셧아웃패를 당하며 4연패에 빠졌다. 기업은행(12승13패·승점 35)은 2연패를 끊고 승점 3점을 추가, 3위 도로공사(11승13패·승점 36)를 추격했다.

1세트부터 리시브와 토스가 흔들린 흥국생명은 기업은행에게 일방적으로 우위를 내줬다.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이 여러 차례 보였다. 세트 후반이 되어서야 조금씩 손발이 맞기 시작했고, 9-21까지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김연경을 앞세워 점수를 추가했다. 흥국생명은 기업은행이 세트포인트를 잡은 상태에서 21-24까지 따라붙는데 성공했으나 점수를 벌려놨던 기업은행이 리드를 내주지 않고 그대로 세트를 잡았다.

흥국생명은 1세트 후반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듯 했지만 2세트에도 주도권은 기업은행에게 있었다. 기업은행은 라자레바와 표승주, 김주향의 득점으로 흥국생명을 따돌렸다. 기업은행이 20점 고지를 밟았을 때 흥국생명의 점수는 7점에 그쳤다. 흥국생명이 간신히 두자릿 수를 만들었을 땐 기업은행은 세트를 끝냈다.

조송화 대신 김하경이 3세트 끝까지 세터로 나선 가운데 기업은행은 결국 흥국생명에게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경기를 끝냈다. 기업은행이 15점이 되도록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브루나, 김미현이 공격 한 번씩을 성공시켰을 뿐이었다. 기업은행은 여유있게 앞서나갔고, 다소 허무하게 승부가 결정됐다.

기업은행에서 라자레바가 30점, 김주향과 표승주가 각각 13점, 11점을 기록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12점으로 유일하게 두 자릿 수 득점을 기록하며 분전했으나 연결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서 자신의 기량을 충분히 발휘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박지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