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포함 10경기 만에 승리…'우리은행 트라우마' 탈출
여자농구 삼성생명, 박혜진 빠진 우리은행에 시즌 첫 승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이 아산 우리은행과 시즌 다섯 번째 맞대결에서 마침내 웃었다.

삼성생명은 28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우리은행에 64-55로 이겼다.

앞서 올 시즌 네 차례의 맞대결에서 완패, 지난 시즌을 포함하면 9연패를 당했던 삼성생명은 이날로 '우리은행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

12승 11패가 된 삼성생명은 4위를 유지했고 3위 인천 신한은행을 0.5 경기 차로 뒤쫓았다.

윤예빈이 14득점, 배혜윤이 12득점, 김단비가 11득점 8리바운드를 올렸고 김한별과 조수아 등 총 9명의 선수가 득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2연승을 마감한 2위 우리은행은 17승 7패를 거둬 선두 청주 KB와 승차가 1.5경기로 벌어졌다.

우리은행은 김정은과 최은실이 부상으로 이탈한 가운데 박혜진마저 이날 허리 부상으로 결장하면서 큰 공백이 생겼다.

박지현이 24득점 15리바운드로 분전했고 김소니아가 14득점 9리바운드, 박다정이 10득점을 올렸으나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삼성생명은 전반 윤예빈과 김단비를 비롯해 선수 8명이 고루 득점하면서 33-26으로 앞서 나갔다.

3쿼터에서는 50-37까지 달아나며 여유롭게 리드를 유지했다.

우리은행은 3쿼터에서 박지현이 홀로 9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김소니아가 2점을 더한 것 외에 다른 선수들의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두 자릿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4쿼터 초반 우리은행은 홍보람과 김진희가 5반칙 퇴장으로 더욱 힘이 빠졌다.

쿼터 후반 45-62로 끌려간 우리은행이 박지현과 신민지, 김소니아의 득점으로 조금씩 점수를 더했지만, 배혜윤을 앞세운 삼성생명이 9점 차 승리를 따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