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카펜터-힐리의 각오 "한화를 강팀으로"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의 새로운 외국인 선수 라이언 카펜터와 라이온 힐리가 한국에 입국했다.

카펜터와 힐리는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당초 닉 킹엄도같은 비행편으로 입국할 예정이었으나 현지 행정 처리 문제로 입국이 지연되며 하루가 밀린 18일 한국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세 선수는 한 곳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2월 1일부터 경남 거제에서 시작되는 스프링캠프에 합류한다.

이날 입국을 마친 카펜터는 `드디어 한국에 오게 되어 너무 설렌다. 한국의 문화를 다 경험해보고 싶다. 한국에 대해 좋은 이야기만 들었기 때문에 한국의 생활이 너무 기대된다`고 한국 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올해 한화의 선발투수로 많은 경기에 나서 최대한 많은 경기를 이기고 싶다. 또한 한화가 꼭 가을야구에 진출하는 팀이 되어 팬 여러분들이 자랑스럽게 만들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힐리 역시 `한국에 와서 너무 흥분된다. 빨리 코로나19가 잠잠해져서 모든 팬 여러분들이 야구장에 왔으면 좋겠고, 그 열기와 함성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한국에 있는 동안 나는 팀에 모든 방면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할 것이다. 다시 한화 이글스가 강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공항,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