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8위로 2020년을 마무리했다.

한국은 FIFA가 10일(한국시간) 발표한 12월 랭킹에서 지난달과 같은 1천465점을 기록, 그대로 38위를 유지했다.

11월 랭킹이 발표된 뒤 A매치 기간이 없었기 때문에 210개 회원국 대부분이 지난달과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10위권 내 순위도 변함이 없었다.

벨기에와 프랑스, 브라질, 잉글랜드, 포르투갈이 차례로 1~5위를 유지했다.

아시아에서는 일본이 27위로 가장 높았고, 29위 이란과 한국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93위,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는 캄보디아와 공동 173위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